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매체, 한중 정상회담 집중 보도…시진핑 “한중 관계 높은 수준 추진” 강조
입력 2019.12.24 (10:26) 수정 2019.12.24 (10:28) 국제
중국 관영 매체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관계 개선에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오늘 1면에 시진핑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을 회견했다면서 양국 정상이 미소를 지으며 악수하는 사진을 크게 실었습니다.

이어 바로 밑에 배치한 기사에서 시진핑 주석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인민일보 해외판도 마찬가지 형식으로 1면에 기사를 게재했으며 시진핑 주석이 "양국 관계가 더욱더 높은 수준으로 가도록 추진하자"는 발언을 제목으로 뽑아 내년에 한중 관계가 더욱 좋아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중국 CCTV는 현지시각 오전 7시 주요 뉴스에서 헤드라인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동을 보도했습니다.

중국 정부망도 시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한중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심화와 상호 핵심 이익과 관심사 배려, 보다 높은 수준의 양자 관계 추진을 언급했다면서 회동 사진도 크게 실었습니다.

펑파이 등 대부분의 중국 매체들도 한중 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전했습니다.

아울러 인민일보는 이날 2면에 문 대통령이 리커창 중국 총리와 만났다면서 회동 내용을 자세히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中 매체, 한중 정상회담 집중 보도…시진핑 “한중 관계 높은 수준 추진” 강조
    • 입력 2019-12-24 10:26:16
    • 수정2019-12-24 10:28:20
    국제
중국 관영 매체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관계 개선에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오늘 1면에 시진핑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을 회견했다면서 양국 정상이 미소를 지으며 악수하는 사진을 크게 실었습니다.

이어 바로 밑에 배치한 기사에서 시진핑 주석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인민일보 해외판도 마찬가지 형식으로 1면에 기사를 게재했으며 시진핑 주석이 "양국 관계가 더욱더 높은 수준으로 가도록 추진하자"는 발언을 제목으로 뽑아 내년에 한중 관계가 더욱 좋아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중국 CCTV는 현지시각 오전 7시 주요 뉴스에서 헤드라인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동을 보도했습니다.

중국 정부망도 시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한중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심화와 상호 핵심 이익과 관심사 배려, 보다 높은 수준의 양자 관계 추진을 언급했다면서 회동 사진도 크게 실었습니다.

펑파이 등 대부분의 중국 매체들도 한중 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전했습니다.

아울러 인민일보는 이날 2면에 문 대통령이 리커창 중국 총리와 만났다면서 회동 내용을 자세히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