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긴장고조
中 매체 “한중일 연대 강화는 美 불쾌하게 해…대화 방해하려 할 것”
입력 2019.12.24 (10:52) 수정 2019.12.24 (10:52) 국제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한일 정상이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한·중·일 3국이 연대해야 미국의 동북아 영향력을 약화할 수 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오늘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소식을 자세히 전하면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3국 간 연대 강화는 미국을 불쾌하게 하기 때문에 미국은 3국 간 대화를 방해하려 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한국과 일본을 '아시아 경제 강국'이라고 언급하며 "한일 간 무역갈등과 중미 무역전쟁 중에도 3국 정상회의가 제때 개최됐다"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몇 년간 동북아 지역에서 미국의 간섭으로 갈등이 커지고 있다"며 "한·중·일 3국 간 정치적 신뢰를 강화하는 것은 각국의 핵심 이익을 증가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뤼차오 랴오닝 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글로벌 타임스 인터뷰에서 "현재 한반도 긴장 정세가 다시 출현하는 가운데 이번 3국 정상회의는 출범 이래 가장 중요한 회의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리하이둥 중국 외교학원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는 "미국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배치로 한중 관계를 악화했다"면서 "만약 3국 간 연대를 강화한다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같은 미국 인사들은 고통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中 매체 “한중일 연대 강화는 美 불쾌하게 해…대화 방해하려 할 것”
    • 입력 2019-12-24 10:52:13
    • 수정2019-12-24 10:52:39
    국제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한일 정상이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한·중·일 3국이 연대해야 미국의 동북아 영향력을 약화할 수 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오늘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소식을 자세히 전하면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3국 간 연대 강화는 미국을 불쾌하게 하기 때문에 미국은 3국 간 대화를 방해하려 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한국과 일본을 '아시아 경제 강국'이라고 언급하며 "한일 간 무역갈등과 중미 무역전쟁 중에도 3국 정상회의가 제때 개최됐다"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몇 년간 동북아 지역에서 미국의 간섭으로 갈등이 커지고 있다"며 "한·중·일 3국 간 정치적 신뢰를 강화하는 것은 각국의 핵심 이익을 증가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뤼차오 랴오닝 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글로벌 타임스 인터뷰에서 "현재 한반도 긴장 정세가 다시 출현하는 가운데 이번 3국 정상회의는 출범 이래 가장 중요한 회의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리하이둥 중국 외교학원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는 "미국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배치로 한중 관계를 악화했다"면서 "만약 3국 간 연대를 강화한다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같은 미국 인사들은 고통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