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패스트트랙’ 법안 마무리
이인영 “거대한 개혁 시작…한국당 회의방해시 사법처리 요청”
입력 2019.12.24 (11:15) 수정 2019.12.24 (11:17)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선거법의 본회의 상정과 관련해 "개혁 열차가 플랫폼을 출발했다. 되돌이킬 수 없는 거대한 개혁이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24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 이해를 구하면서 정치개혁을 시작으로 검찰개혁, 유치원 개혁, 민생개혁 법안 처리까지 거침없이 달려가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과 소수 정당의 협의체인 4+1이 어제(23일) 선거법 협상을 최종 타결한 것과 관련해 "모두의 승리를 위해 4+1 지도자가 한걸음 물러선 결단은 정치사에서 보기 힘든 명장면이었다"면서 "4+1 구성원 모두에게 깊은 연대와 신뢰의 말씀을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본회의 진행 지연 전략 등에 대해 "한국당은 공공연하게 회의 진행을 방해하고 몸으로 막아서기까지 했다. 명백한 회의 진행 방해"라면서 "국회선진화법을 다시 위반하면 단호한 대응을 검토하겠다. 한 번 더 의사 진행 방해행위를 하면 사법 처리 요청도 주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당이 본회의장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회의 진행에 대해 강하게 항의한 것과 관련,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치졸한 인신공격을 퍼부었다"면서 "참으로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한 증인 채택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사건과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자가 무슨 상관이 있다는 건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며 "후보자와 무관한 사건 관련자를 부르는 것은 막무가내식 정쟁에 해당하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인영 “거대한 개혁 시작…한국당 회의방해시 사법처리 요청”
    • 입력 2019-12-24 11:15:41
    • 수정2019-12-24 11:17:34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는 선거법의 본회의 상정과 관련해 "개혁 열차가 플랫폼을 출발했다. 되돌이킬 수 없는 거대한 개혁이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24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 이해를 구하면서 정치개혁을 시작으로 검찰개혁, 유치원 개혁, 민생개혁 법안 처리까지 거침없이 달려가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과 소수 정당의 협의체인 4+1이 어제(23일) 선거법 협상을 최종 타결한 것과 관련해 "모두의 승리를 위해 4+1 지도자가 한걸음 물러선 결단은 정치사에서 보기 힘든 명장면이었다"면서 "4+1 구성원 모두에게 깊은 연대와 신뢰의 말씀을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본회의 진행 지연 전략 등에 대해 "한국당은 공공연하게 회의 진행을 방해하고 몸으로 막아서기까지 했다. 명백한 회의 진행 방해"라면서 "국회선진화법을 다시 위반하면 단호한 대응을 검토하겠다. 한 번 더 의사 진행 방해행위를 하면 사법 처리 요청도 주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당이 본회의장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회의 진행에 대해 강하게 항의한 것과 관련,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치졸한 인신공격을 퍼부었다"면서 "참으로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한 증인 채택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사건과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자가 무슨 상관이 있다는 건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며 "후보자와 무관한 사건 관련자를 부르는 것은 막무가내식 정쟁에 해당하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