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이터 “이란시위 사망자 1천500명”…“가짜 뉴스”
입력 2019.12.24 (11:58) 수정 2019.12.24 (13:37) 국제
이란 당국이 지난달 중순 반정부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약 1천5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로이터통신이 이란 내무부 관리들을 인용해 현지시각 23일 보도했습니다.

로이터는 지난달 15일 이후 2주간의 소요 사태로 이 같은 인원이 숨졌으며 이 중에는 10대 17명과 여성 400명도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러한 수치는 지금까지 이란의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보도된 사망자 수 중 가장 많은 것입니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AI)은 이란 당국이 지난달 반정부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소한 304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최근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브라이언 훅 미국 국무부 대(對)이란특별대표는 이란 혁명 수비대가 반정부 시위 기간에 1천 명 이상을 죽였을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지난달 측근들에게 "이슬람 공화국이 위험에 처했다"며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번 시위 사태를 중단시킬 것을 당국에 지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반정부 시위에서 1천500명이 사망했다는 집계와 관련해 이는 "가짜 뉴스"라고 말했다고 이란 타스님뉴스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로이터=연합뉴스]
  • 로이터 “이란시위 사망자 1천500명”…“가짜 뉴스”
    • 입력 2019-12-24 11:58:21
    • 수정2019-12-24 13:37:14
    국제
이란 당국이 지난달 중순 반정부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약 1천5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로이터통신이 이란 내무부 관리들을 인용해 현지시각 23일 보도했습니다.

로이터는 지난달 15일 이후 2주간의 소요 사태로 이 같은 인원이 숨졌으며 이 중에는 10대 17명과 여성 400명도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러한 수치는 지금까지 이란의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보도된 사망자 수 중 가장 많은 것입니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AI)은 이란 당국이 지난달 반정부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소한 304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최근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브라이언 훅 미국 국무부 대(對)이란특별대표는 이란 혁명 수비대가 반정부 시위 기간에 1천 명 이상을 죽였을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지난달 측근들에게 "이슬람 공화국이 위험에 처했다"며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번 시위 사태를 중단시킬 것을 당국에 지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반정부 시위에서 1천500명이 사망했다는 집계와 관련해 이는 "가짜 뉴스"라고 말했다고 이란 타스님뉴스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