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긴장고조
日언론 “대북제재 놓고 한중러 vs 미일 3대2 구도 가능성”
입력 2019.12.24 (11:58) 수정 2019.12.24 (13:01) 국제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서 한중 관계 개선의 움직임이 드러났다고 진단했습니다.

대북 정책의 진전을 모색하는 문 대통령의 의지와 미·중 무역 마찰의 격랑 속에 한국을 중국 편으로 끌어들이고 싶어하는 시 주석의 의향이 작용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앞서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제재 일부 완화 결의안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한 것을 거론하고서 "중국은 한국에 동의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한국은 동맹국인 미국이 제재를 견지할 태세이므로 결의안에 공공연한 찬동은 불가능하다"면서도 "대북 제재 해제의 필요성에 관해 중국과의 사이에서 암묵적인 합의에 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복수의 한미일 협의 소식통에 의하면 문 정권은 남북경제협력사업 '금강산 관광'의 재개나 한국 정부의 독자 제재 해제를 미국의 동이 없이 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썼습니다.

요미우리는 "앞으로 제재 완화를 지지하는 중국·러시아·한국과 제재 유지를 주장하는 일본·미국의 '3 대 2' 구도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은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 개선 분위기가 연출됐으며 여기에는 미·중 무역 분쟁과 북미 대화를 중국이 지지하기를 바라는 한국의 의중이 각각 영향을 미쳤다고 풀이했습니다.

중국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폐기 후 미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신형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는 것을 경계하고 있으며 앞서 자국이 반대했음에도 한국에 사드가 배치된 전철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한국과 일정 수준의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 日언론 “대북제재 놓고 한중러 vs 미일 3대2 구도 가능성”
    • 입력 2019-12-24 11:58:25
    • 수정2019-12-24 13:01:48
    국제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서 한중 관계 개선의 움직임이 드러났다고 진단했습니다.

대북 정책의 진전을 모색하는 문 대통령의 의지와 미·중 무역 마찰의 격랑 속에 한국을 중국 편으로 끌어들이고 싶어하는 시 주석의 의향이 작용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앞서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제재 일부 완화 결의안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한 것을 거론하고서 "중국은 한국에 동의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한국은 동맹국인 미국이 제재를 견지할 태세이므로 결의안에 공공연한 찬동은 불가능하다"면서도 "대북 제재 해제의 필요성에 관해 중국과의 사이에서 암묵적인 합의에 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복수의 한미일 협의 소식통에 의하면 문 정권은 남북경제협력사업 '금강산 관광'의 재개나 한국 정부의 독자 제재 해제를 미국의 동이 없이 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썼습니다.

요미우리는 "앞으로 제재 완화를 지지하는 중국·러시아·한국과 제재 유지를 주장하는 일본·미국의 '3 대 2' 구도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은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 개선 분위기가 연출됐으며 여기에는 미·중 무역 분쟁과 북미 대화를 중국이 지지하기를 바라는 한국의 의중이 각각 영향을 미쳤다고 풀이했습니다.

중국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폐기 후 미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신형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는 것을 경계하고 있으며 앞서 자국이 반대했음에도 한국에 사드가 배치된 전철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한국과 일정 수준의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