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속노조, "대흥알앤티 직장괴롭힘 개선 없어"
입력 2019.12.24 (13:55) 창원
전국금속노조 경남지부는
오늘(24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흥알앤티의 직장 내 괴롭힘이
여전히 계속 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금속노조는
"지난 7월 노동자들이 화장실을 갈 때마다
관리자의 허락을 받아야 했었는데,
이를 폭로한 이후에도
화장실 사용 통제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사측은
갈등 원인이 된 7월에 발생한 사건은
조사하지도 않았으며,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금속노조, "대흥알앤티 직장괴롭힘 개선 없어"
    • 입력 2019-12-24 13:55:22
    창원
전국금속노조 경남지부는
오늘(24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흥알앤티의 직장 내 괴롭힘이
여전히 계속 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금속노조는
"지난 7월 노동자들이 화장실을 갈 때마다
관리자의 허락을 받아야 했었는데,
이를 폭로한 이후에도
화장실 사용 통제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사측은
갈등 원인이 된 7월에 발생한 사건은
조사하지도 않았으며,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