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커창 “한중일, 한반도비핵화 공동목표 천명…대화가 유일방법”
입력 2019.12.24 (14:35) 수정 2019.12.24 (14:56) 정치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오늘(24일) 중국청두(成都)의 세기성 국제회의센터에서 열린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동아시아의 항구적 평화가 (한중일) 3국 공동의 목표임을 재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정상회의 후 공동언론발표에서 "(이날 회의에서) 특히 한반도 정세에 대해 심도있게 대화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리 총리는 특히 "대화와 협상이야말로 문제를 해결할 유일한 방법이라는 데 (한중일 3국이) 동의했다"며 "3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해서 정치적 방식으로 이 문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한반도는 물론 이 지역의 항구적 평화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저희는 또 한중일 3국이 제삼자와의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발전과 번영의 경험을 공유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이날 회의를 돌아보며 "중요한 의제는 피하고 형식적 대화만 하지 않을까 궁금하겠지만, 아주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논의를 했다"며 "우리는 공동의 이익, 공동의 기회를 잡았고, 이번 회의에서 최대한 합의를 반영한 공동의 문서를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또 "중한일 협력은 평범하지 않은 길을 걸어왔지만, 지역에서 이미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상대의 발전을 자신의 기회로 삼고 공동의 이익을 계속 확대할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우리는 모두 자유무역과 경제투자를 지지한다. 자유무역 수호는 다자주의 수호와 세계평화 수호에 도움이 된다"며 "우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의 조기서명을 주장한다"며 "또한 중한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또 "중국은 대외개방을 계속 확대할 것"이라며 ▲ 서비스산업 ▲ 금융 ▲ 과학기술분야 등에서의 협력 확대를 강조했습니다.

스포츠 분야에 대해서도 리 총리는 "우리는 내년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한다. 중국은 최선을 다해 선수단을 보낼 것"이라고 했고, 이어 "중한일 청소년 만화대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중국 서유기에 나온 손오공은 3국 젊은 사람들이 잘 아는 인물"이라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리 총리는 "세 나라는 기후변화 대처, 해양쓰레기 분야 협력도 강화할 것"이라며 "이번 회의에서 이룬 성과가 풍부하며, 중한일 협력의 큰 나무가 더 번성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리커창 “한중일, 한반도비핵화 공동목표 천명…대화가 유일방법”
    • 입력 2019-12-24 14:35:08
    • 수정2019-12-24 14:56:47
    정치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오늘(24일) 중국청두(成都)의 세기성 국제회의센터에서 열린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동아시아의 항구적 평화가 (한중일) 3국 공동의 목표임을 재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정상회의 후 공동언론발표에서 "(이날 회의에서) 특히 한반도 정세에 대해 심도있게 대화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리 총리는 특히 "대화와 협상이야말로 문제를 해결할 유일한 방법이라는 데 (한중일 3국이) 동의했다"며 "3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해서 정치적 방식으로 이 문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한반도는 물론 이 지역의 항구적 평화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저희는 또 한중일 3국이 제삼자와의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발전과 번영의 경험을 공유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이날 회의를 돌아보며 "중요한 의제는 피하고 형식적 대화만 하지 않을까 궁금하겠지만, 아주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논의를 했다"며 "우리는 공동의 이익, 공동의 기회를 잡았고, 이번 회의에서 최대한 합의를 반영한 공동의 문서를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또 "중한일 협력은 평범하지 않은 길을 걸어왔지만, 지역에서 이미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상대의 발전을 자신의 기회로 삼고 공동의 이익을 계속 확대할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우리는 모두 자유무역과 경제투자를 지지한다. 자유무역 수호는 다자주의 수호와 세계평화 수호에 도움이 된다"며 "우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의 조기서명을 주장한다"며 "또한 중한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또 "중국은 대외개방을 계속 확대할 것"이라며 ▲ 서비스산업 ▲ 금융 ▲ 과학기술분야 등에서의 협력 확대를 강조했습니다.

스포츠 분야에 대해서도 리 총리는 "우리는 내년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한다. 중국은 최선을 다해 선수단을 보낼 것"이라고 했고, 이어 "중한일 청소년 만화대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중국 서유기에 나온 손오공은 3국 젊은 사람들이 잘 아는 인물"이라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리 총리는 "세 나라는 기후변화 대처, 해양쓰레기 분야 협력도 강화할 것"이라며 "이번 회의에서 이룬 성과가 풍부하며, 중한일 협력의 큰 나무가 더 번성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