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세균, 국회 상황 두고 “대한민국 미래 위해 협치가 절실”
입력 2019.12.24 (15:16) 수정 2019.12.24 (15:35)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오늘(24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는 협치가 절실하다"고 밝혔습니다.

정 후보자는 오늘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의 후보자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의 국회 상황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정 후보자는 이 답변이 '총리 후보자로서 하는 것인가, 전직 국회의장으로서 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어떤 포지션이든지 간에 그것(협치)은 진짜로 내가 생각하던 것"이라며 "의장을 할 때도 협치를 해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20대 국회 전반기에 국회의장을 지낸 정 후보자의 이 발언은 여야에 극한 대립을 자제하고 상황 해결을 위한 노력을 촉구하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오후 전남 광양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와 관련해 "야당은 비판하고 견제하면 되는데 여당은 천재지변도 다 내(여당) 책임"이라며 "그래서 여당이 힘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세균, 국회 상황 두고 “대한민국 미래 위해 협치가 절실”
    • 입력 2019-12-24 15:16:31
    • 수정2019-12-24 15:35:51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오늘(24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는 협치가 절실하다"고 밝혔습니다.

정 후보자는 오늘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의 후보자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의 국회 상황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정 후보자는 이 답변이 '총리 후보자로서 하는 것인가, 전직 국회의장으로서 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어떤 포지션이든지 간에 그것(협치)은 진짜로 내가 생각하던 것"이라며 "의장을 할 때도 협치를 해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20대 국회 전반기에 국회의장을 지낸 정 후보자의 이 발언은 여야에 극한 대립을 자제하고 상황 해결을 위한 노력을 촉구하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오후 전남 광양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와 관련해 "야당은 비판하고 견제하면 되는데 여당은 천재지변도 다 내(여당) 책임"이라며 "그래서 여당이 힘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