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패스트트랙’ 법안 마무리
국회, 이틀째 무제한 토론…“개혁완수” vs “원천무효”
입력 2019.12.24 (19:03) 수정 2019.12.24 (20: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선거법을 두고 여야가 찬반으로 맞선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혁진 기자, 지금은 어느 의원이 발언하고 있나요?

[기자]

네, 지금은 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1시간째 발언하고 있습니다.

여섯번째 토론자인데요,

기 의원은 선거법과 검찰개혁법은 시대적 과제라면서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무제한 토론은 어젯밤 9시 50분쯤부터 시작됐습니다.

한국당에서는 주호영 의원과 권성동 의원이 나섰습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위헌적 요소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선거법 기습 상정의 절차적 문제도 함께 제기했습니다.

[권성동/한국당 의원 : "존중하지 말아야하고 폐기해야 될 걸 관행이라는 미명 하에 밀어붙이는 이 문희상 국회의장. 이거 우리가 의장으로 계속 모셔야됩니까, 이거?"]

민주당에서는 김종민 의원과 최인호 의원이 토론을 마쳤습니다.

정치 개혁의 당위성을 설명하기 위해서라고 했는데, 법안을 찬성한 쪽에서 토론에 나선건 이례적입니다.

[최인호/민주당 의원 : "정당득표율과 의석점유율 간의 극심한 불일치를 조금이라도 개선해보자 하는 취지에서(선거법 개정이 필요합니다)."]

[앵커]

본회의장 밖에서 각 당의 신경전도 계속되고 있죠?

[기자]

네, 한국당은 문희상 의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형사고발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비례한국당' 창당 계획을 공식화 했습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총선에서 의석수를 극대화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얼마나 해괴한 제도인지 보여주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비례한국당은 꼼수라고 비판하고, 한국당이 회의 진행을 방해하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어제 미처 처리하지 못한 예산 부수법안 20건은 26일부터 시작될 다음 임시회에서 선거법 다음 순서로 처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국회, 이틀째 무제한 토론…“개혁완수” vs “원천무효”
    • 입력 2019-12-24 19:09:15
    • 수정2019-12-24 20:40:36
    뉴스 7
[앵커]

선거법을 두고 여야가 찬반으로 맞선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혁진 기자, 지금은 어느 의원이 발언하고 있나요?

[기자]

네, 지금은 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1시간째 발언하고 있습니다.

여섯번째 토론자인데요,

기 의원은 선거법과 검찰개혁법은 시대적 과제라면서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무제한 토론은 어젯밤 9시 50분쯤부터 시작됐습니다.

한국당에서는 주호영 의원과 권성동 의원이 나섰습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위헌적 요소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선거법 기습 상정의 절차적 문제도 함께 제기했습니다.

[권성동/한국당 의원 : "존중하지 말아야하고 폐기해야 될 걸 관행이라는 미명 하에 밀어붙이는 이 문희상 국회의장. 이거 우리가 의장으로 계속 모셔야됩니까, 이거?"]

민주당에서는 김종민 의원과 최인호 의원이 토론을 마쳤습니다.

정치 개혁의 당위성을 설명하기 위해서라고 했는데, 법안을 찬성한 쪽에서 토론에 나선건 이례적입니다.

[최인호/민주당 의원 : "정당득표율과 의석점유율 간의 극심한 불일치를 조금이라도 개선해보자 하는 취지에서(선거법 개정이 필요합니다)."]

[앵커]

본회의장 밖에서 각 당의 신경전도 계속되고 있죠?

[기자]

네, 한국당은 문희상 의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형사고발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비례한국당' 창당 계획을 공식화 했습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총선에서 의석수를 극대화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얼마나 해괴한 제도인지 보여주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비례한국당은 꼼수라고 비판하고, 한국당이 회의 진행을 방해하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어제 미처 처리하지 못한 예산 부수법안 20건은 26일부터 시작될 다음 임시회에서 선거법 다음 순서로 처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