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시카고, 65년 만에 포근한 성탄절
입력 2019.12.24 (20:44) 수정 2019.12.24 (20:5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겨울 추위가 매섭기로 유명한 미국 시카고 지역이 수십 년 만에 처음 '포근한 크리스마스'를 맞게 될 전망입니다.

미 국립기상청에 따르면 성탄절인 오는 25일 시카고 지역 최고기온이 13.5℃까지 올라 겨울철 봄 날씨가 이어진다고 전했습니다.

시카고 성탄절 기온이 핼러윈과 추수감사절보다도 높은 것은 1954년 이후 65년 만에 처음이라고 하네요.
  • [글로벌 플러스] 시카고, 65년 만에 포근한 성탄절
    • 입력 2019-12-24 20:51:26
    • 수정2019-12-24 20:56:24
    글로벌24
겨울 추위가 매섭기로 유명한 미국 시카고 지역이 수십 년 만에 처음 '포근한 크리스마스'를 맞게 될 전망입니다.

미 국립기상청에 따르면 성탄절인 오는 25일 시카고 지역 최고기온이 13.5℃까지 올라 겨울철 봄 날씨가 이어진다고 전했습니다.

시카고 성탄절 기온이 핼러윈과 추수감사절보다도 높은 것은 1954년 이후 65년 만에 처음이라고 하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