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침체로 연말특수 '실종'
입력 2019.12.24 (21:50) 수정 2019.12.25 (02:34)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경기침체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연말 특수가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맘 때면
송년모임과 여행수요 등으로
반짝 특수를 누렸던
소상공인과 여행업계의
시름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잡니다.




[리포트]
음식점이 밀집한
대구 들안길의 한 음식점,

예년 같으면 송년회 예약이 꽉 찼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릅니다.

지역 경기가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데다
간소해진 회식 문화 등으로
예약이 평소보다 30% 이상 줄었습니다.

연말 대목을 기대했던
음식점 주인은 울상입니다.

김동근/음식점 주인[인터뷰]
"금년 같은 경우에는 예약이 있는 날은 많지만 없는 날도 많고 그렇습니다. 어떻게 보면 널뛰기 영업 비슷한 상황입니다."

실제 경기부진의 여파로
소비자들이 씀씀이를 줄이면서
올해 외식빈도는 지난해보다 월 한차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쇄업체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공공기관의 인쇄물만 간간이 처리할 뿐
이맘 때 밀려들던 달력과 다이어리,
기업 홍보물 주문이 뚝 끊겼습니다.

김세현/인쇄업체 대표[인터뷰]
"경기가 어렵다 보니까 약 15~20%줄고
거의 줄이는 추세다보니까 광고쪽은 물량이 많이 줄었다 보시면 됩니다."

여행업계도 부진하기는 마찬가지로
연말과 방학시즌을 맞았지만
대구공항 이용객은 지난해보다
10% 줄었습니다.

특히 일본노선 감소와
경기침체의 여파로 국제선 이용객은 지난해 대비 24%나 감소했습니다.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지역 상인들의 한숨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 경기침체로 연말특수 '실종'
    • 입력 2019-12-24 21:50:27
    • 수정2019-12-25 02:34:30
    뉴스9(대구)
[앵커멘트]
경기침체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연말 특수가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맘 때면
송년모임과 여행수요 등으로
반짝 특수를 누렸던
소상공인과 여행업계의
시름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잡니다.




[리포트]
음식점이 밀집한
대구 들안길의 한 음식점,

예년 같으면 송년회 예약이 꽉 찼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릅니다.

지역 경기가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데다
간소해진 회식 문화 등으로
예약이 평소보다 30% 이상 줄었습니다.

연말 대목을 기대했던
음식점 주인은 울상입니다.

김동근/음식점 주인[인터뷰]
"금년 같은 경우에는 예약이 있는 날은 많지만 없는 날도 많고 그렇습니다. 어떻게 보면 널뛰기 영업 비슷한 상황입니다."

실제 경기부진의 여파로
소비자들이 씀씀이를 줄이면서
올해 외식빈도는 지난해보다 월 한차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쇄업체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공공기관의 인쇄물만 간간이 처리할 뿐
이맘 때 밀려들던 달력과 다이어리,
기업 홍보물 주문이 뚝 끊겼습니다.

김세현/인쇄업체 대표[인터뷰]
"경기가 어렵다 보니까 약 15~20%줄고
거의 줄이는 추세다보니까 광고쪽은 물량이 많이 줄었다 보시면 됩니다."

여행업계도 부진하기는 마찬가지로
연말과 방학시즌을 맞았지만
대구공항 이용객은 지난해보다
10% 줄었습니다.

특히 일본노선 감소와
경기침체의 여파로 국제선 이용객은 지난해 대비 24%나 감소했습니다.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지역 상인들의 한숨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