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강인 위해 비워둔 올림픽 대표 한 자리…차출 협의 진행 중
입력 2019.12.24 (21:52) 수정 2019.12.24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내년 1월 올림픽 축구 최종예선에 참가할 대표팀 명단이 확정됐는데 이강인을 위해 한 자리를 비워뒀습니다.

축구협회는 발렌시아 구단과 차출을 위한 협의중입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올림픽 최종예선 명단 23명 가운데 오세훈과 정우영 등이 포함된 22명을 발표했습니다.

남은 한 자리는 이강인을 염두해 둔 것으로 축구협회는 이강인의 합류를 위해 명단 제출 마감일인 29일까지 소속팀인 스페인의 발렌시아와 협의할 계획입니다.

독일 다름슈타트의 주전 미드필더 백승호는 소속팀의 반대로 올림픽 최종 예선 합류가 어렵게 됐습니다.
  • 이강인 위해 비워둔 올림픽 대표 한 자리…차출 협의 진행 중
    • 입력 2019-12-24 21:59:25
    • 수정2019-12-24 22:03:14
    뉴스 9
내년 1월 올림픽 축구 최종예선에 참가할 대표팀 명단이 확정됐는데 이강인을 위해 한 자리를 비워뒀습니다.

축구협회는 발렌시아 구단과 차출을 위한 협의중입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올림픽 최종예선 명단 23명 가운데 오세훈과 정우영 등이 포함된 22명을 발표했습니다.

남은 한 자리는 이강인을 염두해 둔 것으로 축구협회는 이강인의 합류를 위해 명단 제출 마감일인 29일까지 소속팀인 스페인의 발렌시아와 협의할 계획입니다.

독일 다름슈타트의 주전 미드필더 백승호는 소속팀의 반대로 올림픽 최종 예선 합류가 어렵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