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험 알려도 외면"…크레인 사고 못 막아
입력 2019.12.24 (19:20)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달 초,

부산의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이동식 크레인이 넘어졌습니다.

노동자들이

노동청에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는다며

신고했지만,

사고를 막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사고 이후에도

공사장에선 안전이 무시됐습니다.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신축 아파트 공사장.



바퀴가 달린 이동식 크레인이

쓰러져 있습니다.



연약 지반 위에서

안전 받침대 없이 작업을 하다가

사고가 난 겁니다.



사고 한 달 전,

노동자들은 노조를 통해

이런 사실을 노동청에 알렸습니다.



[녹취]

민주노총 크레인 노조 관계자

"바닥에 철판이 안 갖춰졌으면 철판을 제대로 설치를 해서 작업을 하게 해달라."



노동청에서는

시공사에 방문 사실을 알리고

신고 3일 뒤 공사장을 찾았습니다.



당시에

형식적으로 한 안전조치가

지속되지 않으면서 결국

크레인 사고가 나고 말았습니다.



---------------------------------

공사를 재개한 사고 현장을

다시 찾았습니다.



이달 초 넘어졌던 이동식 크레인이

쉴새 없이 건축 자재를 나릅니다.



이런 크레인을 사용할 때는

안전 받침대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공사장 바닥 일부에는

여전히 받침대가 없습니다.



이를 확인한 노조가 신고했지만,

노동청은 또 현장 확인을 미룹니다.



[녹취]

민주노총 크레인 노조 관계자

"(경사가진) 끝에서 작업을 하니까 철판을 보강할 필요가 있다는 거죠."

부산지방노동청 관계자

"지금은 못 나갑니다. 다른 일정이 있어서..."



노동청은

신고가 들어 온 공사장을

바로 확인하기 엔

인력이 부족하다고 밝혔습니다.



크레인 사고 이후 시공사는

안전 받침대를 사용하겠다는

계획서를 제출하고 작업을 재개했지만,

허술한 관리 감독 속에

공사장의 위험이 방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 "위험 알려도 외면"…크레인 사고 못 막아
    • 입력 2019-12-25 02:40:47
    뉴스9(부산)
[앵커멘트]

이달 초,

부산의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이동식 크레인이 넘어졌습니다.

노동자들이

노동청에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는다며

신고했지만,

사고를 막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사고 이후에도

공사장에선 안전이 무시됐습니다.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신축 아파트 공사장.



바퀴가 달린 이동식 크레인이

쓰러져 있습니다.



연약 지반 위에서

안전 받침대 없이 작업을 하다가

사고가 난 겁니다.



사고 한 달 전,

노동자들은 노조를 통해

이런 사실을 노동청에 알렸습니다.



[녹취]

민주노총 크레인 노조 관계자

"바닥에 철판이 안 갖춰졌으면 철판을 제대로 설치를 해서 작업을 하게 해달라."



노동청에서는

시공사에 방문 사실을 알리고

신고 3일 뒤 공사장을 찾았습니다.



당시에

형식적으로 한 안전조치가

지속되지 않으면서 결국

크레인 사고가 나고 말았습니다.



---------------------------------

공사를 재개한 사고 현장을

다시 찾았습니다.



이달 초 넘어졌던 이동식 크레인이

쉴새 없이 건축 자재를 나릅니다.



이런 크레인을 사용할 때는

안전 받침대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공사장 바닥 일부에는

여전히 받침대가 없습니다.



이를 확인한 노조가 신고했지만,

노동청은 또 현장 확인을 미룹니다.



[녹취]

민주노총 크레인 노조 관계자

"(경사가진) 끝에서 작업을 하니까 철판을 보강할 필요가 있다는 거죠."

부산지방노동청 관계자

"지금은 못 나갑니다. 다른 일정이 있어서..."



노동청은

신고가 들어 온 공사장을

바로 확인하기 엔

인력이 부족하다고 밝혔습니다.



크레인 사고 이후 시공사는

안전 받침대를 사용하겠다는

계획서를 제출하고 작업을 재개했지만,

허술한 관리 감독 속에

공사장의 위험이 방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