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 묘도 주민도 '불안'
입력 2019.12.26 (08:08) 수정 2019.12.26 (08:14)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앞서 리포트에서도 보셨듯이 광양제철소에서 사고가 날 때마다 여수 묘도 주민들은 불안에 떨어야 합니다.
제철소에서 불과 1킬로미터 거리기 때문인데요.
사고 위험 뿐만 아니라 소음과 분진 등 각종 환경오염에도 노출돼 있다며 여수 묘도 주민들이 정부에 실태조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윤주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수 묘도 일부 주민들이 서울 포스코센터 앞에서 이틀째 상경 집회에 나섰습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가동에 들어간 지난 30여 년간 각종 대기오염 물질 등에 노출됐는데도 주민 피해에 누구도 관심을 두지 않았다는 이유에 섭니다.

"더 이상은 못 살겠다. 포스코는 반성하라. 반성하라. 반성하라"

환경단체 등은 주민들이 쇳가루 분진 등 큰 피해를 보고 있는데도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사실상 사각에 방치됐다고 지적합니다.

제철소와 가깝지만 광양시에 속하지 않아 아예 관심 대상이 아니었다는 겁니다.

<박수완/광양만권녹색연합 사무국장>
"행정구역으로 서로 떠넘기는 형태로 지난 30여년 동안 그 피해는 고스란히 묘도 주민들이 받고 있지 않을까..."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지자체 중심의 환경 문제 대응 방식에서 실제 피해를 보는 주민을 포함하는 논의 구조를 새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김민정/성공회대 사회과학연구소 연구위원>
"기후위기라든지 미세먼지라든지 그런 차원으로 확대를 시켜서 협의체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

여수 묘도 주민들이 본격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가운데 광양만권녹색연합도 내년에 민간단체 수준에서라도
주민 건강 실태 조사를 할 계획이어서 결과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윤주성입니다.
  • 여수 묘도 주민도 '불안'
    • 입력 2019-12-26 08:08:22
    • 수정2019-12-26 08:14:29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앞서 리포트에서도 보셨듯이 광양제철소에서 사고가 날 때마다 여수 묘도 주민들은 불안에 떨어야 합니다.
제철소에서 불과 1킬로미터 거리기 때문인데요.
사고 위험 뿐만 아니라 소음과 분진 등 각종 환경오염에도 노출돼 있다며 여수 묘도 주민들이 정부에 실태조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윤주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수 묘도 일부 주민들이 서울 포스코센터 앞에서 이틀째 상경 집회에 나섰습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가동에 들어간 지난 30여 년간 각종 대기오염 물질 등에 노출됐는데도 주민 피해에 누구도 관심을 두지 않았다는 이유에 섭니다.

"더 이상은 못 살겠다. 포스코는 반성하라. 반성하라. 반성하라"

환경단체 등은 주민들이 쇳가루 분진 등 큰 피해를 보고 있는데도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사실상 사각에 방치됐다고 지적합니다.

제철소와 가깝지만 광양시에 속하지 않아 아예 관심 대상이 아니었다는 겁니다.

<박수완/광양만권녹색연합 사무국장>
"행정구역으로 서로 떠넘기는 형태로 지난 30여년 동안 그 피해는 고스란히 묘도 주민들이 받고 있지 않을까..."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지자체 중심의 환경 문제 대응 방식에서 실제 피해를 보는 주민을 포함하는 논의 구조를 새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김민정/성공회대 사회과학연구소 연구위원>
"기후위기라든지 미세먼지라든지 그런 차원으로 확대를 시켜서 협의체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

여수 묘도 주민들이 본격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가운데 광양만권녹색연합도 내년에 민간단체 수준에서라도
주민 건강 실태 조사를 할 계획이어서 결과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윤주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