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비후보 등록 일주일만에 50명…총선 레이스 사실상 시작
입력 2019.12.24 (18:20) 수정 2019.12.26 (09:36) 뉴스9(부산)
[앵커멘트]
21대 총선 예비 후보 등록을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부산에서는 50여 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국회의원 선거에서만 4번째 맞대결을 앞둔 후보들부터 구두닦이, 여공 출신의 후보까지 다양한 이력의 후보들이 현장을 누비고 있습니다.

강지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른바 흙수저 출신 예비후보들의 대결이 화제인 곳은 해운대구을 지역구입니다.

김미애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는 10대부터 공장 노동자로 일하다 29살에 대학에 진학해 변호사가 된 자신이 서민들의 팍팍한 삶을 잘 대변할 수 있다고 유권자들에게 파고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미애 /해운대구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부모 찬스가 있어야 하는데 그것 없이도 다시 꿈을 이룰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제가 최선을 다해서 "

같은 지역구에서 경쟁하고 있는 김대식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도 부두 노동자와 구두닦이를 해가며 주경야독 끝에 국비 유학의 기회를 얻고, 교수 등을 지낸 자신이 희망의 증거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대식/해운대구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 사다리가 없는 우리 젊은 세대에게 크나큰 하나의 표본이 될 수 있고 또 우리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후보 중에 한명이 아닐까"

북구강서구갑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역으로는 유일하게 예비후보 등록을 했습니다.

전재수 의원은 박민식 전 의원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함에 따라 4번째 총선 진검 승부를 위해 벌써부터 레이스에 뛰어 들었습니다.

현재 가장 많이 등록한 곳은 김무성 의원이 불출마하는 중구영도구.

더불어민주당 3명, 자유한국당 2명, 무소속 후보 한 명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여성 예비 후보의 도전도 거셉니다.

사상구의 배재정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수영구 한선심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등 9명이 등록했습니다.

내년 4.15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 사퇴 시한은 내년 1월 16일로 한 달도 남지 않은 만큼 공직자들의 출마 여부도 곧 윤곽이 드러납니다.

불출마를 확언한 현역 의원은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과 김세연 의원밖에 없어 대부분의 현역 의원들도 21대 국회를 향한 경쟁에 뛰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지아입니다.
  • 예비후보 등록 일주일만에 50명…총선 레이스 사실상 시작
    • 입력 2019-12-26 09:23:17
    • 수정2019-12-26 09:36:31
    뉴스9(부산)
[앵커멘트]
21대 총선 예비 후보 등록을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부산에서는 50여 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국회의원 선거에서만 4번째 맞대결을 앞둔 후보들부터 구두닦이, 여공 출신의 후보까지 다양한 이력의 후보들이 현장을 누비고 있습니다.

강지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른바 흙수저 출신 예비후보들의 대결이 화제인 곳은 해운대구을 지역구입니다.

김미애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는 10대부터 공장 노동자로 일하다 29살에 대학에 진학해 변호사가 된 자신이 서민들의 팍팍한 삶을 잘 대변할 수 있다고 유권자들에게 파고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미애 /해운대구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부모 찬스가 있어야 하는데 그것 없이도 다시 꿈을 이룰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제가 최선을 다해서 "

같은 지역구에서 경쟁하고 있는 김대식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도 부두 노동자와 구두닦이를 해가며 주경야독 끝에 국비 유학의 기회를 얻고, 교수 등을 지낸 자신이 희망의 증거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대식/해운대구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 사다리가 없는 우리 젊은 세대에게 크나큰 하나의 표본이 될 수 있고 또 우리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후보 중에 한명이 아닐까"

북구강서구갑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역으로는 유일하게 예비후보 등록을 했습니다.

전재수 의원은 박민식 전 의원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함에 따라 4번째 총선 진검 승부를 위해 벌써부터 레이스에 뛰어 들었습니다.

현재 가장 많이 등록한 곳은 김무성 의원이 불출마하는 중구영도구.

더불어민주당 3명, 자유한국당 2명, 무소속 후보 한 명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여성 예비 후보의 도전도 거셉니다.

사상구의 배재정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수영구 한선심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등 9명이 등록했습니다.

내년 4.15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 사퇴 시한은 내년 1월 16일로 한 달도 남지 않은 만큼 공직자들의 출마 여부도 곧 윤곽이 드러납니다.

불출마를 확언한 현역 의원은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과 김세연 의원밖에 없어 대부분의 현역 의원들도 21대 국회를 향한 경쟁에 뛰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지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