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총리, 내년 지역구 출마 가능성…“당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
입력 2019.12.26 (09:48) 수정 2019.12.26 (09:49)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내년 총선에 지역구로 출마할 가능성과 관련해 "당에서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서울 종로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 정세균 의원이 총리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공석이 되는 종로에 이 총리가 출마할 수도 있다는 것이어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과 맞붙을 수도 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26일) 일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 복귀 후 총선 역할에 대한 질문을 받자 "편한 길로 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또 다른 험지 출마에 대해서도 "물론이다, 피할 생각이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총선에 어떻게 출마할지,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을지 등에 대해 "(당에서) 저하고 상의한 적은 아직 없다"며 "당도 여러 고민이 있을 텐데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것 같다"고 답변했습니다.

내년 총선이 갖는 중요성에 대해서는 "헌정사상 최초의 대통령 탄핵 이후에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탄핵 과정에서 분출된 불만과 탄핵의 요인이 됐던 문제를 정리해야 할 태생적 숙제를 안고 있다"며 "그 숙제는 단기간에 이행되지 못하며 상당 기간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그런 역사적 의무를 제대로 이행할 수 있을 것이냐를 가르는 분수령이 내년 총선이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2022년 대선 출마 의향에 대해선 "때 이른 질문"이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국내의 많은 문제를 최적의 방법으로 해결해가고, 국가의 진로를 제시해 유도하며, 국제관계를 제약된 범위 안에서 가장 원만하면서도 국익을 최대화하는 방향으로 해가는 본래적 의미의 '정치 역량'"이 시대정신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총리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에서 극한 대립을 이어가는 국회 상황에 대해서는 "정치 집단이 골수 지지층만을 너무 바라보면 정치가 가파른 대치를 피하지 못한다"며 "그런 행태는 국가에 해악을 끼칠 뿐만 아니라 자기 세력의 확산에도 보탬이 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안에 반발해 위성정당(비례한국당) 설립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선 "너무 의도가 뻔한 편법이 아닌가"라며 "큰 정당으로 어울리지 않는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중국 청두에서 이뤄진 한일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만족스럽지 못하지만 예상했던 범위에 속하는 결과였다"며 "두 정상이 오랜만에 만나 양국 관계에 대한 생각을 나눈 것만으로도 의미는 없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한일 기업와 국민의 자발적 성금으로 기금을 조성하는 내용의 강제징용 배상 해법을 제시한 것에 대해선 "일본 쪽에서 일말의 기대가 있을 것"이라며 "일본 측이 강제징용과 관련해 조금 유연해질까 하다가 (문희상 안이 나온 이후) 다시 경색되는 감이 있다. 일본 측이 내놨던 제안을 철회하고 외교당국 간 협의가 멎었다. 그 점에선 걱정스러운 면이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선 "지금의 정책 방향이 불가피하다"며 "부동산 문제는 사람들의 욕망과 정책이 끊임없이 씨름해야 하는 것으로, 한방으로 영구히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출규제가 강화된 것은 우리 사회가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짧은 기간에 몇억 원씩 올라 절대다수 국민이 상실감을 느낀다면 당연히 정부로서는 규제나 압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총리, 내년 지역구 출마 가능성…“당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
    • 입력 2019-12-26 09:48:49
    • 수정2019-12-26 09:49:48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내년 총선에 지역구로 출마할 가능성과 관련해 "당에서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서울 종로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 정세균 의원이 총리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공석이 되는 종로에 이 총리가 출마할 수도 있다는 것이어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과 맞붙을 수도 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26일) 일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 복귀 후 총선 역할에 대한 질문을 받자 "편한 길로 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또 다른 험지 출마에 대해서도 "물론이다, 피할 생각이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총선에 어떻게 출마할지,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을지 등에 대해 "(당에서) 저하고 상의한 적은 아직 없다"며 "당도 여러 고민이 있을 텐데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것 같다"고 답변했습니다.

내년 총선이 갖는 중요성에 대해서는 "헌정사상 최초의 대통령 탄핵 이후에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탄핵 과정에서 분출된 불만과 탄핵의 요인이 됐던 문제를 정리해야 할 태생적 숙제를 안고 있다"며 "그 숙제는 단기간에 이행되지 못하며 상당 기간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그런 역사적 의무를 제대로 이행할 수 있을 것이냐를 가르는 분수령이 내년 총선이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2022년 대선 출마 의향에 대해선 "때 이른 질문"이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국내의 많은 문제를 최적의 방법으로 해결해가고, 국가의 진로를 제시해 유도하며, 국제관계를 제약된 범위 안에서 가장 원만하면서도 국익을 최대화하는 방향으로 해가는 본래적 의미의 '정치 역량'"이 시대정신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총리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에서 극한 대립을 이어가는 국회 상황에 대해서는 "정치 집단이 골수 지지층만을 너무 바라보면 정치가 가파른 대치를 피하지 못한다"며 "그런 행태는 국가에 해악을 끼칠 뿐만 아니라 자기 세력의 확산에도 보탬이 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안에 반발해 위성정당(비례한국당) 설립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선 "너무 의도가 뻔한 편법이 아닌가"라며 "큰 정당으로 어울리지 않는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중국 청두에서 이뤄진 한일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만족스럽지 못하지만 예상했던 범위에 속하는 결과였다"며 "두 정상이 오랜만에 만나 양국 관계에 대한 생각을 나눈 것만으로도 의미는 없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한일 기업와 국민의 자발적 성금으로 기금을 조성하는 내용의 강제징용 배상 해법을 제시한 것에 대해선 "일본 쪽에서 일말의 기대가 있을 것"이라며 "일본 측이 강제징용과 관련해 조금 유연해질까 하다가 (문희상 안이 나온 이후) 다시 경색되는 감이 있다. 일본 측이 내놨던 제안을 철회하고 외교당국 간 협의가 멎었다. 그 점에선 걱정스러운 면이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선 "지금의 정책 방향이 불가피하다"며 "부동산 문제는 사람들의 욕망과 정책이 끊임없이 씨름해야 하는 것으로, 한방으로 영구히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출규제가 강화된 것은 우리 사회가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짧은 기간에 몇억 원씩 올라 절대다수 국민이 상실감을 느낀다면 당연히 정부로서는 규제나 압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