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민정, ‘사대주의 외교’ 野비판에 “국격 그렇게 못 믿나”
입력 2019.12.26 (11:17) 수정 2019.12.26 (11:20) 정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한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사대주의를 가까이 한 외교정책을 바꿔야 한다'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왜 대한민국의 국격을 그렇게 믿지 못하는지 반문하고 싶다"고 반박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오늘(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한민국의 국격은 어느 나라에도 눌리지 않는 위치"라며 "거대 야당이 이런 단어를 입에 올린다는 것이 중국 정부에 어떻게 보일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가 동북아시아의 안정에 있어 아주 중요하며, 대화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데에 한중 정상의 생각이 일치했다"면서 "중국도 다른 먼 나라의 일이 아닌 자기 일처럼 중요하게 사안을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만났을 때와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훨씬 부드럽고 편한 분위기였다"고 떠올렸습니다.

'한한령' 해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엔 "한한령에 대한 우려는 경제 분야에서 많았을 텐데, 이번에 문 대통령이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실질협력에 대한 얘기를 많이 했다.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등에 대해서도 (리 총리가) 아주 강한 의지를 보였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습니다.

시 주석의 내년 방한 계획과 관련해서는 "최종 조율단계가 남아 있어 청와대는 '확정적'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진행자가 '일본을 가는 길에 한국을 들르는 것은 문제라는 보도도 있다'라고 질문하자 고 대변인은 "한국에 오지 않는다면 또 '패싱'했다고 얘기할 것 아닌가. 이래도 저래도 뭐라고 (비판)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이견도 있었지만 이를 숨기지 않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하는 자리였다"며 "매듭을 하나씩 풀어가야 실타래가 풀리지 않나. 양 정상이 매듭을 처음 푸는 역할을 해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1+1+α(한일 기업 기금 및 국민성금)' 안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이에 대해 판단하기는 무리"라며 "피해자 동의가 분명히 있어야 한다는 입장은 변함없다. 이를 기본으로 풀어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에 대해선 "언제든 다시 종료 결정이 되살아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막무가내로 (종료 유예 기간이) 트여있는 것은 아니다. 어느 정도 시기는 생각하고 있지만 공식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언급했습니다.
  • 고민정, ‘사대주의 외교’ 野비판에 “국격 그렇게 못 믿나”
    • 입력 2019-12-26 11:17:05
    • 수정2019-12-26 11:20:09
    정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한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사대주의를 가까이 한 외교정책을 바꿔야 한다'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왜 대한민국의 국격을 그렇게 믿지 못하는지 반문하고 싶다"고 반박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오늘(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한민국의 국격은 어느 나라에도 눌리지 않는 위치"라며 "거대 야당이 이런 단어를 입에 올린다는 것이 중국 정부에 어떻게 보일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가 동북아시아의 안정에 있어 아주 중요하며, 대화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데에 한중 정상의 생각이 일치했다"면서 "중국도 다른 먼 나라의 일이 아닌 자기 일처럼 중요하게 사안을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만났을 때와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훨씬 부드럽고 편한 분위기였다"고 떠올렸습니다.

'한한령' 해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엔 "한한령에 대한 우려는 경제 분야에서 많았을 텐데, 이번에 문 대통령이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실질협력에 대한 얘기를 많이 했다.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등에 대해서도 (리 총리가) 아주 강한 의지를 보였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습니다.

시 주석의 내년 방한 계획과 관련해서는 "최종 조율단계가 남아 있어 청와대는 '확정적'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진행자가 '일본을 가는 길에 한국을 들르는 것은 문제라는 보도도 있다'라고 질문하자 고 대변인은 "한국에 오지 않는다면 또 '패싱'했다고 얘기할 것 아닌가. 이래도 저래도 뭐라고 (비판)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이견도 있었지만 이를 숨기지 않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하는 자리였다"며 "매듭을 하나씩 풀어가야 실타래가 풀리지 않나. 양 정상이 매듭을 처음 푸는 역할을 해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1+1+α(한일 기업 기금 및 국민성금)' 안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이에 대해 판단하기는 무리"라며 "피해자 동의가 분명히 있어야 한다는 입장은 변함없다. 이를 기본으로 풀어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에 대해선 "언제든 다시 종료 결정이 되살아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막무가내로 (종료 유예 기간이) 트여있는 것은 아니다. 어느 정도 시기는 생각하고 있지만 공식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언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