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긴급신고전화 통합 3년…출동 지령 시간 절반가량 단축
입력 2019.12.26 (12:00) 수정 2019.12.26 (14:37) 사회
위급상황 발생 시 112나 119중 어느 곳으로 전화해도 동시에 신고가 접수되는 '긴급신고전화 통합서비스'가 출동 지령까지 걸리는 시간을 절반 가까이 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행정안전부 긴급신고 공동관리센터는 '긴급신고전화 통합서비스' 시행 3년을 맞아 긴급신고 뒤 출동지령까지 걸리는 시간을 조사한 결과, 제도 시행 전인 2016년 7분 46초(466초)에서 올해 현재 4분 1초(241초)로 절반가량인 3분 45초(225초) 단축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출동지령에 걸리는 시간은 실제 인명구조와 화재진압에 걸리는 최적 시간인 이른바 골든타임 확보에 중요한 시간으로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실질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앞서 정부는 세월호 사고 이후 신고접수 체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21개에 달하던 신고 전화 종류를 범죄 112, 재난 119, 민원 110등 3개로 통합했습니다.

특히, 해경의 경우 122(해양사고) 신고번호를 119로 통합하면서 오인신고나 장난 전화가 통합 전 44만 2천373건에서 통합 후 4천692건으로 98.9%나 감소해 해상구조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 밖에도 신고 내용이 다른 기관 소관일 경우 신고자가 다시 전화를 걸지 않고 클릭 한 번으로 해당 기관에 연결하는 서비스를 통해 이관접수 시간이 통합 전 평균 2분 49초(169초)에서 통합 후 평균 1분 32초(92초)로 1분 17초(77초) 단축됐습니다.

행안부 긴급신고 공동관리센터는 비상상황에 대비해 긴급기관 신고시스템을 24시간 상시 관제하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경찰‧소방‧해경‧권익위와 정례적인 긴급기관 공동관리협의회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안영규 행안부 안전관리정책관은 "긴급신고 통합서비스의 안정적 정착으로 각종 사고와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기관 간 지도정보 공유, 지능형 신고접수체계 구축 등을 통해 현장 대응력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긴급신고전화 통합 3년…출동 지령 시간 절반가량 단축
    • 입력 2019-12-26 12:00:45
    • 수정2019-12-26 14:37:18
    사회
위급상황 발생 시 112나 119중 어느 곳으로 전화해도 동시에 신고가 접수되는 '긴급신고전화 통합서비스'가 출동 지령까지 걸리는 시간을 절반 가까이 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행정안전부 긴급신고 공동관리센터는 '긴급신고전화 통합서비스' 시행 3년을 맞아 긴급신고 뒤 출동지령까지 걸리는 시간을 조사한 결과, 제도 시행 전인 2016년 7분 46초(466초)에서 올해 현재 4분 1초(241초)로 절반가량인 3분 45초(225초) 단축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출동지령에 걸리는 시간은 실제 인명구조와 화재진압에 걸리는 최적 시간인 이른바 골든타임 확보에 중요한 시간으로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실질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앞서 정부는 세월호 사고 이후 신고접수 체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21개에 달하던 신고 전화 종류를 범죄 112, 재난 119, 민원 110등 3개로 통합했습니다.

특히, 해경의 경우 122(해양사고) 신고번호를 119로 통합하면서 오인신고나 장난 전화가 통합 전 44만 2천373건에서 통합 후 4천692건으로 98.9%나 감소해 해상구조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 밖에도 신고 내용이 다른 기관 소관일 경우 신고자가 다시 전화를 걸지 않고 클릭 한 번으로 해당 기관에 연결하는 서비스를 통해 이관접수 시간이 통합 전 평균 2분 49초(169초)에서 통합 후 평균 1분 32초(92초)로 1분 17초(77초) 단축됐습니다.

행안부 긴급신고 공동관리센터는 비상상황에 대비해 긴급기관 신고시스템을 24시간 상시 관제하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경찰‧소방‧해경‧권익위와 정례적인 긴급기관 공동관리협의회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안영규 행안부 안전관리정책관은 "긴급신고 통합서비스의 안정적 정착으로 각종 사고와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기관 간 지도정보 공유, 지능형 신고접수체계 구축 등을 통해 현장 대응력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