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외국인 韓관광 역대최대…1위는 역시 중국, 26% 늘어”
입력 2019.12.26 (15:46) 수정 2019.12.26 (15:5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수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에 대해 "올해의 성과를 관광산업 도약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2020년 외국인 관광객 2천만명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1천725만번째 손님이 한국을 찾아 주셨다. 외국인 관광객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에서 온 에코 프라세티오 가족이 1천725만 명째 관광객으로 기록된 것에 대해 "신남방 정책으로 가까워진 인도네시아 국민이 최고기록의 주인공이 됐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역시 (관광객 수) 1위는 중국"이라며 "작년보다 중국인 관광객이 무려 26%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최근 문 대통령이 중국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 및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의 연쇄 회담을 한 것을 두고 중국의 '한한령' 움직임에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쏠린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을 찾아주신 모든 관광객께 환영과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3년간 우리의 관광경쟁력은 세계 19위에서 16위로 높아졌다. 국민께서 친절히 맞아주신 덕분에 다시 찾아오는 관광객도 많이 늘었고 이분들이 한류의 홍보대사가 돼 줬다"며 "관광 수입만 25조원을 넘을 정도로 우리 경제의 활력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외국인 韓관광 역대최대…1위는 역시 중국, 26% 늘어”
    • 입력 2019-12-26 15:46:43
    • 수정2019-12-26 15:51:1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수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에 대해 "올해의 성과를 관광산업 도약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2020년 외국인 관광객 2천만명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1천725만번째 손님이 한국을 찾아 주셨다. 외국인 관광객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에서 온 에코 프라세티오 가족이 1천725만 명째 관광객으로 기록된 것에 대해 "신남방 정책으로 가까워진 인도네시아 국민이 최고기록의 주인공이 됐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역시 (관광객 수) 1위는 중국"이라며 "작년보다 중국인 관광객이 무려 26%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최근 문 대통령이 중국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 및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의 연쇄 회담을 한 것을 두고 중국의 '한한령' 움직임에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쏠린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을 찾아주신 모든 관광객께 환영과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3년간 우리의 관광경쟁력은 세계 19위에서 16위로 높아졌다. 국민께서 친절히 맞아주신 덕분에 다시 찾아오는 관광객도 많이 늘었고 이분들이 한류의 홍보대사가 돼 줬다"며 "관광 수입만 25조원을 넘을 정도로 우리 경제의 활력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