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인천역 북광장 재생 사업’ 국토부 뉴딜 시범사업 선정
입력 2019.12.26 (16:19) 수정 2019.12.26 (16:26) 사회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 `재정비촉진 1구역`을 재생하는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거점 연계 뉴딜 시범사업`으로 선정됐습니다.

인천시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국비 15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고,시비 150억 원과 한국토지주택공사 투자금 1천797억 원을 포함해 모두 2천100억 원 규모로 뉴딜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 3월 동인천 역세권 복합개발사업 기본협약을 체결했으며,이 지역을 상업과 문화·주거가 공존하는 역세권 중심지로 개발할 방침입니다.

인천의 대표적 원도심인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 1구역은 지난 2007년부터 개발을 추진했지만,부동산 경기 침체와 개발방식 변경 등을 겪으면서 사업이 진척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동인천역 북광장 재생 사업’ 국토부 뉴딜 시범사업 선정
    • 입력 2019-12-26 16:19:09
    • 수정2019-12-26 16:26:56
    사회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 `재정비촉진 1구역`을 재생하는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거점 연계 뉴딜 시범사업`으로 선정됐습니다.

인천시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국비 15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고,시비 150억 원과 한국토지주택공사 투자금 1천797억 원을 포함해 모두 2천100억 원 규모로 뉴딜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 3월 동인천 역세권 복합개발사업 기본협약을 체결했으며,이 지역을 상업과 문화·주거가 공존하는 역세권 중심지로 개발할 방침입니다.

인천의 대표적 원도심인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 1구역은 지난 2007년부터 개발을 추진했지만,부동산 경기 침체와 개발방식 변경 등을 겪으면서 사업이 진척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