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IPO 공모액 3조8천억 원…지난해보다 35% 증가”
입력 2019.12.26 (17:58) 수정 2019.12.26 (18:42) 경제
올해 기업공개(IPO) 공모 금액이 3조8천109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2조8천198억 원)보다 3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업설명회(IR) 컨설팅 전문기업 IR큐더스에 따르면 올해 공모 과정을 거쳐 신규 상장한 기업은 총 75곳(유가증권시장 9곳·코스닥시장 66곳)으로 지난해(79곳)보다 소폭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롯데리츠, 한화시스템 등 중·대형급 기업들의 상장에 힘입어 공모 금액은 지난해보다 1조 원가량 늘었습니다.

특히 올해 신규 상장 기업의 46%(35곳)가 4분기에 집중됐으며 이 기간 공모 규모는 2조 원에 달했습니다. 올 한 해 공모 금액의 절반(52%)가량은 4분기에 몰린 셈입니다.

기관 수요예측 결과 희망 범위 이상으로 공모가가 결정된 기업은 전체의 65%인 49곳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39곳은 희망 범위 상단으로 공모가를 확정 지었으며 10곳은 희망 범위를 뛰어넘은 수준에서 공모가가 결정됐습니다.

반면 공모가가 희망 범위 하단에 못 미친 기업은 27%(20곳)였습니다.

신규 상장 기업의 주가는 오늘(26일) 종가 기준으로 공모가보다 평균 4.87%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R큐더스는 "올해 IPO 시장은 지난해 침체했던 시장 분위기를 뛰어넘어 반등을 이뤄냈다"며 "기술 특례 상장 이외에 사업모델 특례, 성장성 특례 등 다양한 신규 상장 트랙이 활용된 것도 특징"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올해 IPO 공모액 3조8천억 원…지난해보다 35% 증가”
    • 입력 2019-12-26 17:58:30
    • 수정2019-12-26 18:42:23
    경제
올해 기업공개(IPO) 공모 금액이 3조8천109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2조8천198억 원)보다 3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업설명회(IR) 컨설팅 전문기업 IR큐더스에 따르면 올해 공모 과정을 거쳐 신규 상장한 기업은 총 75곳(유가증권시장 9곳·코스닥시장 66곳)으로 지난해(79곳)보다 소폭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롯데리츠, 한화시스템 등 중·대형급 기업들의 상장에 힘입어 공모 금액은 지난해보다 1조 원가량 늘었습니다.

특히 올해 신규 상장 기업의 46%(35곳)가 4분기에 집중됐으며 이 기간 공모 규모는 2조 원에 달했습니다. 올 한 해 공모 금액의 절반(52%)가량은 4분기에 몰린 셈입니다.

기관 수요예측 결과 희망 범위 이상으로 공모가가 결정된 기업은 전체의 65%인 49곳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39곳은 희망 범위 상단으로 공모가를 확정 지었으며 10곳은 희망 범위를 뛰어넘은 수준에서 공모가가 결정됐습니다.

반면 공모가가 희망 범위 하단에 못 미친 기업은 27%(20곳)였습니다.

신규 상장 기업의 주가는 오늘(26일) 종가 기준으로 공모가보다 평균 4.87%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R큐더스는 "올해 IPO 시장은 지난해 침체했던 시장 분위기를 뛰어넘어 반등을 이뤄냈다"며 "기술 특례 상장 이외에 사업모델 특례, 성장성 특례 등 다양한 신규 상장 트랙이 활용된 것도 특징"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