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재활용]④자원화 넘어 '관광화'까지…"쓰레기 수거장에서 잠을?"
입력 2019.12.26 (19:58) 수정 2019.12.27 (00:25)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시행 3년을 맞아
실태와 개선방안을 심층취재 한
연말기획 네 번째 순서입니다.
어제 이 시간에
분리배출 독려를 위해
주민들에게 경제적 유인책을 제시한
일본 가미카츠 마을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 마을에선
자원화를 넘어 관광화까지
이뤄내고 있어 눈길을 끕니다.
안서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구 천5백여 명이 사는
일본의 작은 마을 가미카츠입니다.

이 마을에선
체육복과 식기 등
멀쩡한 물건을 무료로 나눠씁니다.

다 쓴 세제용기를 모아
다시 세제 생산기업으로 보내
조립식 장난감으로 제작한 뒤
인근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기부하도록 유도합니다.

비영리단체가 위탁 운영하는
공방에서는
낡은 전통 옷이나 현수막을
가방이나 인형으로 재가공해
판매합니다.

재활용률을 80%까지 끌어올린
가미카츠마을 만의
생활 속 재활용 정책입니다.

사카노 아키라/'제로웨이스트아카데미' 활동가[인터뷰]
"인구 규모, 혹은 중산간 지역에 있어서 지금의 모델이 완성됐다고 생각하는데요. 다른 지역에서는 그 지역에 맞는 형태로 인프라 설계를 한다거나 구조설계를 할 필요가 있을 겁니다."

쓰레기를 줄이고 자원화하는
가마카츠 마을의
'제로 웨이스트 운동'을 배우기 위한
외국인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언론과 환경단체 등
올해만 천 명을 넘었을 정도.

마을에선 더 나아가
자원순환을 고민하는 방문객들이
직접 체험하고 머물 수 있도록,
흩어져있는 공간들을
한 데 모으고 있습니다.

쓰레기 수거장부터
재사용 샵과 공방,
여기에 환경연구단체와
기업의 입주공간,
숙박시설까지 더한
'제로 웨이스트 센터'를
내년 4월부터 운영할 계획입니다.

스가 미도리/가미카츠 환경정책과 주임[인터뷰]
"그곳을 제로웨이스트 정책의 거점으로 삼고 앞으로는, 생산자와 소비자 양쪽 모두에게 제안하는 활동을 해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쓰레기에 대한 고민이
자원화를 넘어
관광화까지 이뤄내면서
60대 이상 고령 인구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마을에
생기가 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 [심층취재/재활용]④자원화 넘어 '관광화'까지…"쓰레기 수거장에서 잠을?"
    • 입력 2019-12-26 19:58:51
    • 수정2019-12-27 00:25:08
    뉴스9(제주)
[앵커멘트]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시행 3년을 맞아
실태와 개선방안을 심층취재 한
연말기획 네 번째 순서입니다.
어제 이 시간에
분리배출 독려를 위해
주민들에게 경제적 유인책을 제시한
일본 가미카츠 마을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 마을에선
자원화를 넘어 관광화까지
이뤄내고 있어 눈길을 끕니다.
안서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구 천5백여 명이 사는
일본의 작은 마을 가미카츠입니다.

이 마을에선
체육복과 식기 등
멀쩡한 물건을 무료로 나눠씁니다.

다 쓴 세제용기를 모아
다시 세제 생산기업으로 보내
조립식 장난감으로 제작한 뒤
인근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기부하도록 유도합니다.

비영리단체가 위탁 운영하는
공방에서는
낡은 전통 옷이나 현수막을
가방이나 인형으로 재가공해
판매합니다.

재활용률을 80%까지 끌어올린
가미카츠마을 만의
생활 속 재활용 정책입니다.

사카노 아키라/'제로웨이스트아카데미' 활동가[인터뷰]
"인구 규모, 혹은 중산간 지역에 있어서 지금의 모델이 완성됐다고 생각하는데요. 다른 지역에서는 그 지역에 맞는 형태로 인프라 설계를 한다거나 구조설계를 할 필요가 있을 겁니다."

쓰레기를 줄이고 자원화하는
가마카츠 마을의
'제로 웨이스트 운동'을 배우기 위한
외국인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언론과 환경단체 등
올해만 천 명을 넘었을 정도.

마을에선 더 나아가
자원순환을 고민하는 방문객들이
직접 체험하고 머물 수 있도록,
흩어져있는 공간들을
한 데 모으고 있습니다.

쓰레기 수거장부터
재사용 샵과 공방,
여기에 환경연구단체와
기업의 입주공간,
숙박시설까지 더한
'제로 웨이스트 센터'를
내년 4월부터 운영할 계획입니다.

스가 미도리/가미카츠 환경정책과 주임[인터뷰]
"그곳을 제로웨이스트 정책의 거점으로 삼고 앞으로는, 생산자와 소비자 양쪽 모두에게 제안하는 활동을 해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쓰레기에 대한 고민이
자원화를 넘어
관광화까지 이뤄내면서
60대 이상 고령 인구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마을에
생기가 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