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횡성 비료공장 2곳, 악취 배출 허용기준 초과
입력 2019.12.26 (20:29) 춘천
전북 익산 퇴비공장 인근 주민들의
집단 암 발생과 관련해,
횡성군이 강원도 보건환경원구원과 합동으로
비료공장 3곳을 현장 조사한 결과,
2곳의 악취 발생이
배출 허용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 업체는
부지 경계 복합 악취가 기준치의 6.7배를 초과했고,
C 업체는 복합 악취와 암모니아가
기준치보다 1.5배 높게 나왔습니다.
한편 중금속을 포함한 토양 분야
22개 항목 검사에서는 3곳 모두
기준치 이내이거나 불검출 결과가 나왔습니다. (끝)
  • 횡성 비료공장 2곳, 악취 배출 허용기준 초과
    • 입력 2019-12-26 20:29:40
    춘천
전북 익산 퇴비공장 인근 주민들의
집단 암 발생과 관련해,
횡성군이 강원도 보건환경원구원과 합동으로
비료공장 3곳을 현장 조사한 결과,
2곳의 악취 발생이
배출 허용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 업체는
부지 경계 복합 악취가 기준치의 6.7배를 초과했고,
C 업체는 복합 악취와 암모니아가
기준치보다 1.5배 높게 나왔습니다.
한편 중금속을 포함한 토양 분야
22개 항목 검사에서는 3곳 모두
기준치 이내이거나 불검출 결과가 나왔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