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순사건 역사해설사 42명 첫 배출
입력 2019.12.26 (20:39) 순천
여순사건을 알리기 위한
역사 해설사가 처음으로 배출됐습니다.
여순 10.19 특별법 제정 범국민연대는
지난 9월부터 넉 달 동안
이론과 현장 교육을 마쳐
여순사건 역사 해설사 42명을 배출하고
오늘 오전 순천YMCA에서 수료식을 열었습니다.
퇴직자 등
시민들로 구성된 역사해설사들은
앞으로 전국에서 역사 기행을 온 단체들과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여순사건을 알리는 교육과 홍보 사업을
이어갈 계획입니다.(끝)

  • 여순사건 역사해설사 42명 첫 배출
    • 입력 2019-12-26 20:39:33
    순천
여순사건을 알리기 위한
역사 해설사가 처음으로 배출됐습니다.
여순 10.19 특별법 제정 범국민연대는
지난 9월부터 넉 달 동안
이론과 현장 교육을 마쳐
여순사건 역사 해설사 42명을 배출하고
오늘 오전 순천YMCA에서 수료식을 열었습니다.
퇴직자 등
시민들로 구성된 역사해설사들은
앞으로 전국에서 역사 기행을 온 단체들과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여순사건을 알리는 교육과 홍보 사업을
이어갈 계획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