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제주지사 선거에도 개입?"
입력 2019.12.26 (20:50) 수정 2019.12.26 (20:50) 제주
곽상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지난해 지방선거 때 청와대에서
당시 제주도지사 후보였던
문대림 JDC 이사장을 밀어주기 위해
경쟁자였던 김우남 전 의원에게
불출마를 종용했다고 주장하며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곽의원은 근거로
당시 민주당 당원 명부 유출 사건을 언급했는데,
이는 문대림 당시 후보 측에서
민주당 권리당원 만 8천여 명의 집에
공보물을 발송한 혐의로 캠프 관계자 2명이
1심에서 벌금 5백만 원을 선고받은 사건으로
항소심 선고가 다음달 16일 예정돼 있고
이후 김우남 전 의원 측이 입장을 밝힐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논평을 내고
곽 의원은 근거없는 의혹제기를 멈추고
도민에게 사과하라고 밝혔습니다.
  • "靑, 제주지사 선거에도 개입?"
    • 입력 2019-12-26 20:50:10
    • 수정2019-12-26 20:50:38
    제주
곽상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지난해 지방선거 때 청와대에서
당시 제주도지사 후보였던
문대림 JDC 이사장을 밀어주기 위해
경쟁자였던 김우남 전 의원에게
불출마를 종용했다고 주장하며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곽의원은 근거로
당시 민주당 당원 명부 유출 사건을 언급했는데,
이는 문대림 당시 후보 측에서
민주당 권리당원 만 8천여 명의 집에
공보물을 발송한 혐의로 캠프 관계자 2명이
1심에서 벌금 5백만 원을 선고받은 사건으로
항소심 선고가 다음달 16일 예정돼 있고
이후 김우남 전 의원 측이 입장을 밝힐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논평을 내고
곽 의원은 근거없는 의혹제기를 멈추고
도민에게 사과하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