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 경북 행정통합 해야"...가능 여부 미지수
입력 2019.12.26 (21:49) 수정 2019.12.27 (01:01)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대구 경북의 진정한 발전을 위해
행정 통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1981년
대구직할시 분리 이후
대구시와 경북도가 40년 가까이
각자의 길을 걸어온 만큼
통합을 위해서는 넘어야 할
난관이 많다는 지적입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한 해 동안에만
무려 만 천명 줄어든 인구에다
지역 경제 성장률은
마이너스 1.1%를 기록하는 등
각종 경제 상황 지표에
빨간 불이 켜진 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런 갖가지 위기 신호를 극복할 방안으로
대구 경북 행정 통합을 제시했습니다.
이철우 / 경북도지사[녹취]
"대구와 경북이 힘을 합쳐서 마치 하나처럼 운영돼야 그 시너지로 이 어려운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습니다."

대구는 생활과 교육의 중심지로,
경북은
산업과 생산거점 역할을 맡으면
수도권과 겨룰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행정 통합이 이뤄지면
통합 대구공항과
영일만항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갈등 요인인 낙동강 취수원 문제도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대구경북연구원을 중심으로
관련 연구를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로드맵도 제시했습니다.
[녹취]
이철우 / 경북도지사
"우리가 대구와 함께 다른 용역도 좀 주고 어찌 됐든 내년 상반기 중에는 결론을 내야 됩니다."

하지만 의회와 기초 지자체의 반발,
지역민 반감 등
현실적 제약이 많다는 지적입니다.

당장 도청 신도시가 들어선
안동과 예천의 통합 논의조차
지지부진한 현실에서
더 큰 단위인 대구 경북의 통합이
가능할지는 미지수입니다.

대구 경북의 발전을 위해
단순한 상생을 넘어
행정까지 통합하자는
경북도의 주장이
지역민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도훈입니다.
  • "대구 경북 행정통합 해야"...가능 여부 미지수
    • 입력 2019-12-26 21:49:24
    • 수정2019-12-27 01:01:05
    뉴스9(대구)
[앵커멘트]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대구 경북의 진정한 발전을 위해
행정 통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1981년
대구직할시 분리 이후
대구시와 경북도가 40년 가까이
각자의 길을 걸어온 만큼
통합을 위해서는 넘어야 할
난관이 많다는 지적입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한 해 동안에만
무려 만 천명 줄어든 인구에다
지역 경제 성장률은
마이너스 1.1%를 기록하는 등
각종 경제 상황 지표에
빨간 불이 켜진 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런 갖가지 위기 신호를 극복할 방안으로
대구 경북 행정 통합을 제시했습니다.
이철우 / 경북도지사[녹취]
"대구와 경북이 힘을 합쳐서 마치 하나처럼 운영돼야 그 시너지로 이 어려운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습니다."

대구는 생활과 교육의 중심지로,
경북은
산업과 생산거점 역할을 맡으면
수도권과 겨룰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행정 통합이 이뤄지면
통합 대구공항과
영일만항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갈등 요인인 낙동강 취수원 문제도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대구경북연구원을 중심으로
관련 연구를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로드맵도 제시했습니다.
[녹취]
이철우 / 경북도지사
"우리가 대구와 함께 다른 용역도 좀 주고 어찌 됐든 내년 상반기 중에는 결론을 내야 됩니다."

하지만 의회와 기초 지자체의 반발,
지역민 반감 등
현실적 제약이 많다는 지적입니다.

당장 도청 신도시가 들어선
안동과 예천의 통합 논의조차
지지부진한 현실에서
더 큰 단위인 대구 경북의 통합이
가능할지는 미지수입니다.

대구 경북의 발전을 위해
단순한 상생을 넘어
행정까지 통합하자는
경북도의 주장이
지역민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도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