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진상조사위 출범…40주년 앞두고 진상규명
입력 2019.12.26 (22:03) 수정 2019.12.27 (00:59)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관련 시행령이 시행된 지
15개월 만에 출범합니다.

자격문제 등으로
지연됐던 조사위원 임명을
문재인 대통령이 재가하면서
연내 출범이 가능해졌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앵커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의장과 여야가 추천한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
9명에 대해 임명을 재가했습니다.

자격 논란이 있었던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를 포함해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이종협 예비역 소장,
차기환 변호사 등도 포함됐습니다.

1년 넘게 지연돼온
조사위원회를 반드시 연내에
출범시키겠다는 청와대의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송선태/민주당 추천 조사위원
"연내에 가능하면 조사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보다 빨리 조사관을 선정해서 내년도에는 조사 작업에 박차를 가했으면 좋겠다고 하는 대통령의 의지가 강했다고 봅니다"

임명 재가에 따라
5·18 진상조사위원회도
조만간 첫 회의를 갖고
위원장과 부위원장 선출 등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진상규명 대상은
5·18 당시 발포 명령과 왜곡,
민간인 학살과 암매장 등입니다.

특히 전두환 씨가 부인하는
헬기 사격 여부도 조사 대상입니다.

실무를 담당할
조사관 선정과 공모, 지원 인력 등
인적 구성이 마무리되면 본격적인 활동은
5·18 40주년을 맞는
내년 초가 될 전망입니다.

5.18단체들은
조사위 활동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조진태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매우 늦었지만 이제 본격적으로 5·18 미완의 과제를 풀 수 있는 그런 위원회로서의 시작을 알리는 점에서 일단은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우여곡절 끝에 출범하는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가
5.18 진실을 완전하게 밝히고
왜곡에 마침표를 찍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호입니다.
  • 5·18 진상조사위 출범…40주년 앞두고 진상규명
    • 입력 2019-12-26 22:03:54
    • 수정2019-12-27 00:59:36
    뉴스9(광주)
[리포트]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관련 시행령이 시행된 지
15개월 만에 출범합니다.

자격문제 등으로
지연됐던 조사위원 임명을
문재인 대통령이 재가하면서
연내 출범이 가능해졌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앵커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의장과 여야가 추천한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
9명에 대해 임명을 재가했습니다.

자격 논란이 있었던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를 포함해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이종협 예비역 소장,
차기환 변호사 등도 포함됐습니다.

1년 넘게 지연돼온
조사위원회를 반드시 연내에
출범시키겠다는 청와대의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송선태/민주당 추천 조사위원
"연내에 가능하면 조사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보다 빨리 조사관을 선정해서 내년도에는 조사 작업에 박차를 가했으면 좋겠다고 하는 대통령의 의지가 강했다고 봅니다"

임명 재가에 따라
5·18 진상조사위원회도
조만간 첫 회의를 갖고
위원장과 부위원장 선출 등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진상규명 대상은
5·18 당시 발포 명령과 왜곡,
민간인 학살과 암매장 등입니다.

특히 전두환 씨가 부인하는
헬기 사격 여부도 조사 대상입니다.

실무를 담당할
조사관 선정과 공모, 지원 인력 등
인적 구성이 마무리되면 본격적인 활동은
5·18 40주년을 맞는
내년 초가 될 전망입니다.

5.18단체들은
조사위 활동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조진태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매우 늦었지만 이제 본격적으로 5·18 미완의 과제를 풀 수 있는 그런 위원회로서의 시작을 알리는 점에서 일단은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우여곡절 끝에 출범하는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가
5.18 진실을 완전하게 밝히고
왜곡에 마침표를 찍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