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동 걸프지역서 118년 만에 ‘불의 고리’ 금환식
입력 2019.12.26 (22:47) 수정 2019.12.26 (22:51) 국제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걸프 지역에서 현지시간으로 26일 오전 금환식이 관측됐습니다.

영어 표현으로는 '불의 반지'(ring of fire)라고 부르는 금환식은 2분 55초 정도 지속했으며 사우디와 바레인, 오만, 아랍에미리트(UAE)의 일부 지역에서 볼 수 있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걸프 지역에서 금환식이 관측된 것은 1901년 11월 이후 118년 만입니다.

금환식(金環蝕)은 달이 해를 모두 가리지 못해 해의 가장자리가 남아 금반지 모양이 되는 일식을 말합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중동 걸프지역서 118년 만에 ‘불의 고리’ 금환식
    • 입력 2019-12-26 22:47:30
    • 수정2019-12-26 22:51:10
    국제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걸프 지역에서 현지시간으로 26일 오전 금환식이 관측됐습니다.

영어 표현으로는 '불의 반지'(ring of fire)라고 부르는 금환식은 2분 55초 정도 지속했으며 사우디와 바레인, 오만, 아랍에미리트(UAE)의 일부 지역에서 볼 수 있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걸프 지역에서 금환식이 관측된 것은 1901년 11월 이후 118년 만입니다.

금환식(金環蝕)은 달이 해를 모두 가리지 못해 해의 가장자리가 남아 금반지 모양이 되는 일식을 말합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