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위스·오스트리아 대규모 눈사태…스키장 덮쳐 2명 부상
입력 2019.12.27 (03:18) 수정 2019.12.27 (03:55) 국제
스위스 중부 안데르마트 지역의 한 스키장에서 현지시간으로 26일 눈사태가 발생해 최소 2명이 부상했다고 dpa·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연휴 시즌을 맞아 많은 사람이 활강코스에서 스키를 즐기던 이날 오전 갑자기 엄청난 양의 눈더미가 스키장으로 밀려 내려왔습니다.

현지 언론에선 길이 300m, 폭 60m에 달하는 대형 눈사태였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목격자가 찍은 영상에는 일부 스키어들이 갑자기 쓸려 내려온 눈더미를 미처 피하지 못하고 눈 속에 파묻히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사고 발생 직후 구조당국은 광범위한 수색 작업을 벌여 최소 6명을 구조했습니다. 이 가운데 2명은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오스트리아 남부 커른텐주(州)에서도 세 차례의 눈사태가 발생해 구조 당국이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현재까지 사망자 또는 부상자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스위스·오스트리아 대규모 눈사태…스키장 덮쳐 2명 부상
    • 입력 2019-12-27 03:18:52
    • 수정2019-12-27 03:55:07
    국제
스위스 중부 안데르마트 지역의 한 스키장에서 현지시간으로 26일 눈사태가 발생해 최소 2명이 부상했다고 dpa·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연휴 시즌을 맞아 많은 사람이 활강코스에서 스키를 즐기던 이날 오전 갑자기 엄청난 양의 눈더미가 스키장으로 밀려 내려왔습니다.

현지 언론에선 길이 300m, 폭 60m에 달하는 대형 눈사태였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목격자가 찍은 영상에는 일부 스키어들이 갑자기 쓸려 내려온 눈더미를 미처 피하지 못하고 눈 속에 파묻히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사고 발생 직후 구조당국은 광범위한 수색 작업을 벌여 최소 6명을 구조했습니다. 이 가운데 2명은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오스트리아 남부 커른텐주(州)에서도 세 차례의 눈사태가 발생해 구조 당국이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현재까지 사망자 또는 부상자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