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우, 감격의 벨기에리그 데뷔…공격포인트는 ‘0’
입력 2019.12.27 (06:52) 수정 2019.12.27 (19:23) 연합뉴스
이승우가 벨기에 프로축구 신트 트라위던 이적 약 4달 만에 감격의 데뷔전을 치렀다.

이승우는 27일(한국시간) 벨기에 베버렌의 프리티엘 경기장에서 끝난 바슬란드-베버렌과의 2019-2020 주필러리그 2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팀이 0-1로 뒤지던 후반 24분 교체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이승우는 지난 8월 30일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신트 트라위던으로 둥지를 옮긴 뒤 한 번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4달 만에 실전에 나선 이승우는 2선 공격수 자리에서 그라운드를 활발하게 누볐지만, 그간의 설움을 날려 보낼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전반 35분 스테판 밀로셰비치에게 선제골을 내준 신트 트라위던은 후반 중반부터 이승우 등 교체선수를 잇달아 투입하며 승부를 걸었지만 베버렌 쪽으로 기운 분위기를 바꾸지는 못했고, 결국 0-1로 패했다.

신트 트라위던은 6승 5무 10패, 승점 23점으로 16개 팀 중 11위에 자리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승우, 감격의 벨기에리그 데뷔…공격포인트는 ‘0’
    • 입력 2019-12-27 06:52:49
    • 수정2019-12-27 19:23:45
    연합뉴스
이승우가 벨기에 프로축구 신트 트라위던 이적 약 4달 만에 감격의 데뷔전을 치렀다.

이승우는 27일(한국시간) 벨기에 베버렌의 프리티엘 경기장에서 끝난 바슬란드-베버렌과의 2019-2020 주필러리그 2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팀이 0-1로 뒤지던 후반 24분 교체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이승우는 지난 8월 30일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신트 트라위던으로 둥지를 옮긴 뒤 한 번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4달 만에 실전에 나선 이승우는 2선 공격수 자리에서 그라운드를 활발하게 누볐지만, 그간의 설움을 날려 보낼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전반 35분 스테판 밀로셰비치에게 선제골을 내준 신트 트라위던은 후반 중반부터 이승우 등 교체선수를 잇달아 투입하며 승부를 걸었지만 베버렌 쪽으로 기운 분위기를 바꾸지는 못했고, 결국 0-1로 패했다.

신트 트라위던은 6승 5무 10패, 승점 23점으로 16개 팀 중 11위에 자리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