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진상조사위 출범…40주년 앞두고 진상규명 본격화
입력 2019.12.27 (07:21) 수정 2019.12.27 (07:2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관련 시행령이 시행된 지 15개월 만에 출범합니다.

자격문제 등으로 지연됐던 조사위원 임명을 문재인 대통령이 재가하면서 연내 출범이 가능해졌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의장과 여야가 추천한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 9명에 대해 임명을 재가했습니다.

자격 논란이 있었던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를 포함해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이종협 예비역 소장, 차기환 변호사 등도 포함됐습니다.

1년 넘게 지연돼온 조사위원회를 반드시 연내에 출범시키겠다는 청와대의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송선태/민주당 추천 조사위원 : "연내에 가능하면 조사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보다 빨리 조사관을 선정해서 내년도에는 조사 작업에 박차를 가했으면 좋겠다고 하는 대통령의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봅니다."]

임명 재가에 따라 5·18 진상조사위원회도 조만간 첫 회의를 갖고 위원장과 부위원장 선출 등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진상규명 대상은 5·18 당시 발포 명령과 왜곡, 민간인 학살과 암매장 등입니다.

특히 전두환 씨가 부인하는 헬기 사격 여부도 조사 대상입니다.

실무를 담당할 조사관 선정과 공모, 지원 인력 등 인적 구성이 마무리되면 본격적인 활동은 5·18 40주년을 맞는 내년 초가 될 전망입니다.

5.18단체들은 조사위 활동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조진태/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 "매우 늦었지만 이제 본격적으로 5·18 미완의 과제를 풀 수 있는 그런 위원회로서의 시작을 알리는 점에서 일단은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우여곡절 끝에 출범하는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가 5.18 진실을 완전하게 밝히고 왜곡에 마침표를 찍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 5·18 진상조사위 출범…40주년 앞두고 진상규명 본격화
    • 입력 2019-12-27 07:23:37
    • 수정2019-12-27 07:27:54
    뉴스광장
[리포트]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관련 시행령이 시행된 지 15개월 만에 출범합니다.

자격문제 등으로 지연됐던 조사위원 임명을 문재인 대통령이 재가하면서 연내 출범이 가능해졌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의장과 여야가 추천한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 9명에 대해 임명을 재가했습니다.

자격 논란이 있었던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를 포함해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이종협 예비역 소장, 차기환 변호사 등도 포함됐습니다.

1년 넘게 지연돼온 조사위원회를 반드시 연내에 출범시키겠다는 청와대의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송선태/민주당 추천 조사위원 : "연내에 가능하면 조사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보다 빨리 조사관을 선정해서 내년도에는 조사 작업에 박차를 가했으면 좋겠다고 하는 대통령의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봅니다."]

임명 재가에 따라 5·18 진상조사위원회도 조만간 첫 회의를 갖고 위원장과 부위원장 선출 등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진상규명 대상은 5·18 당시 발포 명령과 왜곡, 민간인 학살과 암매장 등입니다.

특히 전두환 씨가 부인하는 헬기 사격 여부도 조사 대상입니다.

실무를 담당할 조사관 선정과 공모, 지원 인력 등 인적 구성이 마무리되면 본격적인 활동은 5·18 40주년을 맞는 내년 초가 될 전망입니다.

5.18단체들은 조사위 활동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조진태/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 "매우 늦었지만 이제 본격적으로 5·18 미완의 과제를 풀 수 있는 그런 위원회로서의 시작을 알리는 점에서 일단은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우여곡절 끝에 출범하는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가 5.18 진실을 완전하게 밝히고 왜곡에 마침표를 찍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