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페인서 유학생 사고사…유가족 “도와주세요”
입력 2019.12.27 (07:39) 수정 2019.12.27 (07:49)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주 스페인에 몰아친 태풍으로 30대 한국인 유학생이 숨진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는데요.

사건 발생 일주일이 다 되도록 스페인 당국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는 데다 시신 수습마저 어려워 유가족들이 도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일부터 몰아친 태풍 '엘사'의 영향으로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는 8명이 숨지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태풍 피해로 인한 사망자 가운데 한국인 유학생 한 명이 포함됐습니다.

유학생 32살 이 모 씨는 스페인 마드리드 관광청 건물 외벽에서 떨어진 자재에 맞아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이 씨 부모가 현지로 떠났지만, 스페인 당국의 비협조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마드리드 법의학 연구소에 안치된 딸 얼굴만 겨우 봤을 뿐 시신을 넘겨받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장례업체부터 선정하라는 당국의 요구 때문입니다.

또 사고 현장이 이미 정리된 데다 현지 경찰이 현장에서 찾은 증거물도 사진으로 남기고 폐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씨의 아버지는 SNS를 통해 애끓는 호소문까지 올렸습니다.

[유가족/고인 삼촌/음성변조 : "자기 책임 없다, 자연재해다 그러면서 천재지변으로 몰고 가서 우리한테 아무런 것도 줄 수 없다는 식으로 이야기하고 있잖아요. 그러니까 기가 막히는 거죠."]

외교부는 마드리드 주지사와의 면담과 함께 사고 원인 규명 등을 요청하는 서신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유가족의 호소문을 본 누리꾼들은 외교부에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한편 마드리드 주 정부 홈페이지 등에도 관심을 요청하는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스페인서 유학생 사고사…유가족 “도와주세요”
    • 입력 2019-12-27 07:41:44
    • 수정2019-12-27 07:49:22
    뉴스광장(경인)
[앵커]

지난주 스페인에 몰아친 태풍으로 30대 한국인 유학생이 숨진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는데요.

사건 발생 일주일이 다 되도록 스페인 당국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는 데다 시신 수습마저 어려워 유가족들이 도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일부터 몰아친 태풍 '엘사'의 영향으로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는 8명이 숨지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태풍 피해로 인한 사망자 가운데 한국인 유학생 한 명이 포함됐습니다.

유학생 32살 이 모 씨는 스페인 마드리드 관광청 건물 외벽에서 떨어진 자재에 맞아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이 씨 부모가 현지로 떠났지만, 스페인 당국의 비협조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마드리드 법의학 연구소에 안치된 딸 얼굴만 겨우 봤을 뿐 시신을 넘겨받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장례업체부터 선정하라는 당국의 요구 때문입니다.

또 사고 현장이 이미 정리된 데다 현지 경찰이 현장에서 찾은 증거물도 사진으로 남기고 폐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씨의 아버지는 SNS를 통해 애끓는 호소문까지 올렸습니다.

[유가족/고인 삼촌/음성변조 : "자기 책임 없다, 자연재해다 그러면서 천재지변으로 몰고 가서 우리한테 아무런 것도 줄 수 없다는 식으로 이야기하고 있잖아요. 그러니까 기가 막히는 거죠."]

외교부는 마드리드 주지사와의 면담과 함께 사고 원인 규명 등을 요청하는 서신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유가족의 호소문을 본 누리꾼들은 외교부에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한편 마드리드 주 정부 홈페이지 등에도 관심을 요청하는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