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소룡 딸, “아빠 사진 쓰지마” 무단사용 식당체인에 348억원 소송
입력 2019.12.27 (11:22) 수정 2019.12.27 (11:23) 국제
영화배우 이소룡(브루스 리)의 딸이 자신의 허락 없이 이소룡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를 로고로 쓴 중국 식당체인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글로벌타임스와 AF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소룡의 딸인 섀넌 리가 운영하는 기업 '브루스 리 엔터프라이즈'는 최근 중국 패스트푸드 체인 '전(眞)쿵푸'가 상표권을 침해했다며 2억1천만 위안(348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습니다.

상하이 제2중급인민법원에 제출된 소장에서 리 씨 측은 전쿵푸가 이소룡의 영화 속 유명 쿵푸 자세와 유사한 이미지를 15년간 로고로 사용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쿵푸 측에 즉시 해당 로고 사용을 중단하고, 해당 로고와 이소룡이 무관함을 설명하는 매체 광고를 90일 연속 게재하도록 요구했습니다.

전쿵푸 측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국가상표국이 엄격한 심사를 거쳐 권한을 준 것이다. 우리는 이미 15년간 써왔다"고 주장했다습니.

이어서 "우리 상표를 둘러싸고 수년 전 상표권 침해 논쟁이 있었다. 하지만 상표권 침해로 결정된 바 없고, 행정·사법 당국이 상표를 없애도록 요구하지도 않았다"면서 법정에서 시비를 가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소룡 딸, “아빠 사진 쓰지마” 무단사용 식당체인에 348억원 소송
    • 입력 2019-12-27 11:22:21
    • 수정2019-12-27 11:23:19
    국제
영화배우 이소룡(브루스 리)의 딸이 자신의 허락 없이 이소룡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를 로고로 쓴 중국 식당체인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글로벌타임스와 AF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소룡의 딸인 섀넌 리가 운영하는 기업 '브루스 리 엔터프라이즈'는 최근 중국 패스트푸드 체인 '전(眞)쿵푸'가 상표권을 침해했다며 2억1천만 위안(348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습니다.

상하이 제2중급인민법원에 제출된 소장에서 리 씨 측은 전쿵푸가 이소룡의 영화 속 유명 쿵푸 자세와 유사한 이미지를 15년간 로고로 사용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쿵푸 측에 즉시 해당 로고 사용을 중단하고, 해당 로고와 이소룡이 무관함을 설명하는 매체 광고를 90일 연속 게재하도록 요구했습니다.

전쿵푸 측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국가상표국이 엄격한 심사를 거쳐 권한을 준 것이다. 우리는 이미 15년간 써왔다"고 주장했다습니.

이어서 "우리 상표를 둘러싸고 수년 전 상표권 침해 논쟁이 있었다. 하지만 상표권 침해로 결정된 바 없고, 행정·사법 당국이 상표를 없애도록 요구하지도 않았다"면서 법정에서 시비를 가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