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루밸리 산단 배터리 기업 투자 잇따라
입력 2019.12.27 (15:18) 포항
분양이 저조했던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
배터리 관련 기업들의 투자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우선 포스코 케미칼이
내년에 2천5백억 원을 투자해
이차전지 소재인 인조 흑연 음극재
생산 공장을 건립합니다.
또 배터리팩과 축전지 제조업체도
블루밸리 산단에 공장을 짓기로 결정하는 등
입주 예정인 기업체와 연구 시설은
모두 9개 입니다.
이들 기업체와 연구 시설이 들어설 땅은
블루밸리 1단계 산업시설용지 137만 제곱미터의
10%에 해당합니다. (끝)
  • 블루밸리 산단 배터리 기업 투자 잇따라
    • 입력 2019-12-27 15:18:40
    포항
분양이 저조했던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
배터리 관련 기업들의 투자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우선 포스코 케미칼이
내년에 2천5백억 원을 투자해
이차전지 소재인 인조 흑연 음극재
생산 공장을 건립합니다.
또 배터리팩과 축전지 제조업체도
블루밸리 산단에 공장을 짓기로 결정하는 등
입주 예정인 기업체와 연구 시설은
모두 9개 입니다.
이들 기업체와 연구 시설이 들어설 땅은
블루밸리 1단계 산업시설용지 137만 제곱미터의
10%에 해당합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