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주 보문상가 매각' 지역 상인 반발 확산
입력 2019.12.27 (17:26) 수정 2019.12.27 (17:27) 대구
경주중심상가연합회 등
경북 상인단체들은 오늘
경주 보문상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북문화관광공사의
보문상가 매각을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관광공사가
경주 보문단지의 상징인 보문상가를
대형 의류유통업체에 매각한 것은
구도심 상권에 대한 이해 부족이자
지역 상인들의 생존권을
무시한 결정"이라며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또, 해당 유통업체에 피해를 입은
전국의 상인들과 공동대책위를 발족해
보문상가 매각 과정 등에 대한
감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끝)

 
  • '경주 보문상가 매각' 지역 상인 반발 확산
    • 입력 2019-12-27 17:26:36
    • 수정2019-12-27 17:27:05
    대구
경주중심상가연합회 등
경북 상인단체들은 오늘
경주 보문상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북문화관광공사의
보문상가 매각을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관광공사가
경주 보문단지의 상징인 보문상가를
대형 의류유통업체에 매각한 것은
구도심 상권에 대한 이해 부족이자
지역 상인들의 생존권을
무시한 결정"이라며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또, 해당 유통업체에 피해를 입은
전국의 상인들과 공동대책위를 발족해
보문상가 매각 과정 등에 대한
감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