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패스트트랙’ 법안 마무리
문희상 의장, 의장석 오르려 하자…한국당 의원들, 몸으로 막아
입력 2019.12.27 (17:39) 수정 2019.12.27 (17:48) 정치
문희상 국회의장이 본회의장에 입장한 지 1시간 만에, 의장석에 다시 오르려 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몸으로 막아섰습니다.

문 의장은 오늘(27일) 오후 5시 반쯤부터 국회의장석 진입을 시도했고, 한국당 안상수 이은재 김재원 박대출 의원 등 한국당 의원 수십 명이 몸으로 문 의장을 막아섰습니다. 이후 국회 방호원들의 도움으로 5분여 만인 오후 5시 35분쯤 의장석에 올랐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징역 5년"이라고 외치며 한국당 의원들의 물리력 행사에 항의했습니다.

문 의장은 앞서 오후 4시반쯤 본회의장에 입장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의 저지로 의장석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앞서 한국당 의원들은 오후 3시부터 본회의장 국회의장석 주변을 점거해, 국회의장이 질서유지권을 발동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희상 의장, 의장석 오르려 하자…한국당 의원들, 몸으로 막아
    • 입력 2019-12-27 17:39:46
    • 수정2019-12-27 17:48:16
    정치
문희상 국회의장이 본회의장에 입장한 지 1시간 만에, 의장석에 다시 오르려 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몸으로 막아섰습니다.

문 의장은 오늘(27일) 오후 5시 반쯤부터 국회의장석 진입을 시도했고, 한국당 안상수 이은재 김재원 박대출 의원 등 한국당 의원 수십 명이 몸으로 문 의장을 막아섰습니다. 이후 국회 방호원들의 도움으로 5분여 만인 오후 5시 35분쯤 의장석에 올랐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징역 5년"이라고 외치며 한국당 의원들의 물리력 행사에 항의했습니다.

문 의장은 앞서 오후 4시반쯤 본회의장에 입장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의 저지로 의장석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앞서 한국당 의원들은 오후 3시부터 본회의장 국회의장석 주변을 점거해, 국회의장이 질서유지권을 발동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