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2월 27일] 미리보는 KBS뉴스9
입력 2019.12.27 (20:28) 수정 2019.12.27 (20:31) 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연동형 비례제’ 선거법 개정안 국회 통과

투표연령을 만 십팔세로 한살 낮추고, 비례대표 당선 기준을 바꾼 선거법 개정안이 팔개월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공수처법도 본회의에 상정된 가운데 한국당은 격렬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여론조사…“정부 실정보다 ‘보수 야당’ 심판”

내년 총선에서 정부의 실정보다 보수 야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케이비에스 여론조사 결과 나타났습니다. 이십대 세 명 중 두 명은 부동층이었습니다.

“위안부 합의는 정치적 합의, 헌법소원 대상 아냐”

헌법재판소가 사년전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는 정치적 합의라며 헌법소원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피해자들은 합의는 무효라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조국 영장 기각…“중대성 인정 어려워”

조국 전 법무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오늘 새벽 기각됐습니다. 범죄 혐의는 소명되지만 구속이 필요할 정도의 중대성은 인정되기 어렵다는 게 법원의 판단입니다.

美 언론 “北 도발 대비 무력 과시 사전승인”

북한이 도발하면, 무력을 과시할 수 있도록 미국 정부가 사전 승인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북한은 조만간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열 것으로 보입니다.
  • [12월 27일] 미리보는 KBS뉴스9
    • 입력 2019-12-27 20:28:04
    • 수정2019-12-27 20:31:07
    뉴스
‘연동형 비례제’ 선거법 개정안 국회 통과

투표연령을 만 십팔세로 한살 낮추고, 비례대표 당선 기준을 바꾼 선거법 개정안이 팔개월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공수처법도 본회의에 상정된 가운데 한국당은 격렬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여론조사…“정부 실정보다 ‘보수 야당’ 심판”

내년 총선에서 정부의 실정보다 보수 야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케이비에스 여론조사 결과 나타났습니다. 이십대 세 명 중 두 명은 부동층이었습니다.

“위안부 합의는 정치적 합의, 헌법소원 대상 아냐”

헌법재판소가 사년전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는 정치적 합의라며 헌법소원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피해자들은 합의는 무효라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조국 영장 기각…“중대성 인정 어려워”

조국 전 법무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오늘 새벽 기각됐습니다. 범죄 혐의는 소명되지만 구속이 필요할 정도의 중대성은 인정되기 어렵다는 게 법원의 판단입니다.

美 언론 “北 도발 대비 무력 과시 사전승인”

북한이 도발하면, 무력을 과시할 수 있도록 미국 정부가 사전 승인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북한은 조만간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열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