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감 환자 급증..예방접종률도 최하위권
입력 2019.12.27 (20:34) 수정 2019.12.27 (23:11)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 겨울은
예년보다 눈도 오지 않고
겨울다운 맹추위도 없는데요.

   이렇게 비교적 포근한
겨울 날씨에도
유독 감기 환자는
급증하고 있습니다.

   예방 접종률이 낮은 것도
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김서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스크를 낀 어린이들이
진료 순서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고열과 기침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평소보다
두 배나 늘었습니다.  

<김철민, 김도우/ 나주 혁신도시>
 코도 막히고 기침도 심하고 그래서 
저녁에는 더 기침이 심하더라고요. 
그래서 한번 와봤습니다.

   이렇게
독감 증세를 호소하는
인플루엔자 환자가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외래환자 천명 당 5.9명을 
인플루엔자 유행 기준으로 두는데,
의심 환자 수가
한 달 전보다 4배 이상 늘었습니다.

특히나 초등학생인 
7세에서 12세의 환자 발생 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광주전남 초등학생의 
인플루엔자 확진 환자 수도 
최근 들어 증가 추세입니다.

   전문가들은
독감 환자 급증의 한 원인으로
낮은 예방접종률을 꼽습니다.

광주의 경우 초등학생 대상 
인플루엔자 예방접종률이
제주 다음으로 
전국 최하위권으로 나타났습니다.

   독감 예방접종을 맞았더라도
백신 종류에 따라
예방할 수 없는 독감도 있습니다.

<조형민/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독감 예방접종 같은 경우에는 보통 그 해에
 유행할 거라고 예상되는 바이러스 혈청형을
 포함해서 예방접종을 만들게 되는데, 
그것이 빗나갔을 때는 예방접종 효과가 
많이 떨어지게 되고 ...

보건당국은
골든타임은 지났지만,
내년 5월까지도 독감이 유행할 수 있어
지금이라도 독감예방주사를 맞고,
평소 손씻기 등 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뉴스 김서정입니다. 
  • 독감 환자 급증..예방접종률도 최하위권
    • 입력 2019-12-27 20:34:12
    • 수정2019-12-27 23:11:58
    뉴스9(순천)
<앵커멘트>
올 겨울은
예년보다 눈도 오지 않고
겨울다운 맹추위도 없는데요.

   이렇게 비교적 포근한
겨울 날씨에도
유독 감기 환자는
급증하고 있습니다.

   예방 접종률이 낮은 것도
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김서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스크를 낀 어린이들이
진료 순서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고열과 기침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평소보다
두 배나 늘었습니다.  

<김철민, 김도우/ 나주 혁신도시>
 코도 막히고 기침도 심하고 그래서 
저녁에는 더 기침이 심하더라고요. 
그래서 한번 와봤습니다.

   이렇게
독감 증세를 호소하는
인플루엔자 환자가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외래환자 천명 당 5.9명을 
인플루엔자 유행 기준으로 두는데,
의심 환자 수가
한 달 전보다 4배 이상 늘었습니다.

특히나 초등학생인 
7세에서 12세의 환자 발생 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광주전남 초등학생의 
인플루엔자 확진 환자 수도 
최근 들어 증가 추세입니다.

   전문가들은
독감 환자 급증의 한 원인으로
낮은 예방접종률을 꼽습니다.

광주의 경우 초등학생 대상 
인플루엔자 예방접종률이
제주 다음으로 
전국 최하위권으로 나타났습니다.

   독감 예방접종을 맞았더라도
백신 종류에 따라
예방할 수 없는 독감도 있습니다.

<조형민/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독감 예방접종 같은 경우에는 보통 그 해에
 유행할 거라고 예상되는 바이러스 혈청형을
 포함해서 예방접종을 만들게 되는데, 
그것이 빗나갔을 때는 예방접종 효과가 
많이 떨어지게 되고 ...

보건당국은
골든타임은 지났지만,
내년 5월까지도 독감이 유행할 수 있어
지금이라도 독감예방주사를 맞고,
평소 손씻기 등 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뉴스 김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