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 넘기는 조선업 합병…"매각 저지 계속"
입력 2019.12.27 (19:00) 뉴스9(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조선업계의 관심이 집중됐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인수 합병이

결국, 해를 넘기게 됐습니다.



두 기업의 합병에 대한

해외 경쟁국의 기업 결합 심사가

독과점 우려 때문에

여전히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가운데,

노조와 시민단체는 내년에도

매각 철회 운동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전격적으로 발표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합병.





산업은행과 현대 측은

물적 분할 등 후속 절차를 강행했고,

노조와 지역 시민단체는

밀실, 졸속 매각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속도를 내는 듯하던 매각 작업은

해외 기업 결합 심사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선주사들이 가장 많은 유럽 연합은

두 기업의 합병으로 독과점이 우려된다며

내년 5월까지 심층 심사를 하기로 했고,



싱가포르 경쟁 당국도

예상과 달리 2단계 심사에 돌입했습니다.



그동안 국내 조선업계를 견제해 온

일본의 심사는 아직 시작도 못 한 상황,

합병 문제는 결국

해를 넘기게 됐습니다.





조합원의 재신임을 받은

대우조선 노조 집행부는

매각 반대를 가장 우선순위에 두고

내년에도 총력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신상기 / 대우조선 노조 지회장[녹취]

"조합원 동지들과 이 투쟁 마무리할 때까지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230일 넘게 매각 반대

천막 농성에 동참하고 있는 시민단체도

해외 경쟁 당국에 의견서를 보내는 등

매각 철회에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박광호 / 대우조선 매각 반대 거제 시민대책위 상임대표[인터뷰]

"구조조정이나 생산 능력을 줄이는 방식의 기업 결합 승인에 대해서는 저희는 반대한다는 의견을 제시하려고..."





해외 경쟁국의 견제와

안팎의 거센 매각 반대에도

현대 측은 독과점 우려를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만 되풀이했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 해 넘기는 조선업 합병…"매각 저지 계속"
    • 입력 2019-12-28 04:03:01
    뉴스9(진주)
[앵커멘트]

조선업계의 관심이 집중됐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인수 합병이

결국, 해를 넘기게 됐습니다.



두 기업의 합병에 대한

해외 경쟁국의 기업 결합 심사가

독과점 우려 때문에

여전히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가운데,

노조와 시민단체는 내년에도

매각 철회 운동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전격적으로 발표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합병.





산업은행과 현대 측은

물적 분할 등 후속 절차를 강행했고,

노조와 지역 시민단체는

밀실, 졸속 매각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속도를 내는 듯하던 매각 작업은

해외 기업 결합 심사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선주사들이 가장 많은 유럽 연합은

두 기업의 합병으로 독과점이 우려된다며

내년 5월까지 심층 심사를 하기로 했고,



싱가포르 경쟁 당국도

예상과 달리 2단계 심사에 돌입했습니다.



그동안 국내 조선업계를 견제해 온

일본의 심사는 아직 시작도 못 한 상황,

합병 문제는 결국

해를 넘기게 됐습니다.





조합원의 재신임을 받은

대우조선 노조 집행부는

매각 반대를 가장 우선순위에 두고

내년에도 총력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신상기 / 대우조선 노조 지회장[녹취]

"조합원 동지들과 이 투쟁 마무리할 때까지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230일 넘게 매각 반대

천막 농성에 동참하고 있는 시민단체도

해외 경쟁 당국에 의견서를 보내는 등

매각 철회에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박광호 / 대우조선 매각 반대 거제 시민대책위 상임대표[인터뷰]

"구조조정이나 생산 능력을 줄이는 방식의 기업 결합 승인에 대해서는 저희는 반대한다는 의견을 제시하려고..."





해외 경쟁국의 견제와

안팎의 거센 매각 반대에도

현대 측은 독과점 우려를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만 되풀이했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