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 기기로 대중교통 사고 예방…응급구조까지
입력 2019.12.30 (07:39) 수정 2019.12.30 (09: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스마트 기기를 이용해 대중교통 사고를 방지하고, 응급구조까지 실현하는 종합 서비스를 전국에서 처음으로 제주도가 만들었습니다.

제주도의 이 기술을 전국으로 확대 보급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버스가 차선을 이탈하자 운전대 앞 스마트 기기에서 경고음이 울립니다.

["기사님, 깜빡이를 켜시고 차선변경 해주세요."]

이번엔 졸음 운전을 하는 운전자에게 스트레칭을 유도합니다.

["기사님 피곤하시죠. 기지개를 켜보세요."]

앞차와 충돌하려는 순간, 자동 긴급 제동장치가 작동해 버스가 스스로 멈춰 섭니다.

이런 버스의 비정상적인 움직임은 곧바로 자치경찰단 교통정보센터로 전달되고, 자치경찰은 119에 구조를 요청합니다.

["차량 추돌 사고가 있어서 긴급 차량 출동해서 구조 활동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사물 인터넷 기술을 대중교통에 접목해 사고 예방부터 응급 구조까지 실시간으로 이뤄지는 겁니다.

스마트 기기를 통해 교통사고 예방부터 응급구조까지 이어지는 종합 서비스를 구현한 건 전국에서 처음입니다.

기존에는 차선 이탈, 졸음 방지 등의 정보가 수집될 뿐이었는데, 제주도는 이 정보들을 종합해 위험 정도를 판단하는 알고리즘을 만들어, 응급 구조까지 이어지는 서비스를 구축한 겁니다.

[김기홍/제주도 디지털융합과장 : "국가 표준, 지자체 확산 모델로 활용할 계획이고, 내부적으로는 렌터카뿐만 아니라 개별 택시에도 환경을 만들어서 안전한 제주가 구축될 수 있도록..."]

제주도가 특허출원한 이 기술은 2022년까지 제주지역 대중교통 버스에 적용되고 전국으로도 확대 보급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 스마트 기기로 대중교통 사고 예방…응급구조까지
    • 입력 2019-12-30 07:42:17
    • 수정2019-12-30 09:36:29
    뉴스광장
[앵커]

스마트 기기를 이용해 대중교통 사고를 방지하고, 응급구조까지 실현하는 종합 서비스를 전국에서 처음으로 제주도가 만들었습니다.

제주도의 이 기술을 전국으로 확대 보급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버스가 차선을 이탈하자 운전대 앞 스마트 기기에서 경고음이 울립니다.

["기사님, 깜빡이를 켜시고 차선변경 해주세요."]

이번엔 졸음 운전을 하는 운전자에게 스트레칭을 유도합니다.

["기사님 피곤하시죠. 기지개를 켜보세요."]

앞차와 충돌하려는 순간, 자동 긴급 제동장치가 작동해 버스가 스스로 멈춰 섭니다.

이런 버스의 비정상적인 움직임은 곧바로 자치경찰단 교통정보센터로 전달되고, 자치경찰은 119에 구조를 요청합니다.

["차량 추돌 사고가 있어서 긴급 차량 출동해서 구조 활동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사물 인터넷 기술을 대중교통에 접목해 사고 예방부터 응급 구조까지 실시간으로 이뤄지는 겁니다.

스마트 기기를 통해 교통사고 예방부터 응급구조까지 이어지는 종합 서비스를 구현한 건 전국에서 처음입니다.

기존에는 차선 이탈, 졸음 방지 등의 정보가 수집될 뿐이었는데, 제주도는 이 정보들을 종합해 위험 정도를 판단하는 알고리즘을 만들어, 응급 구조까지 이어지는 서비스를 구축한 겁니다.

[김기홍/제주도 디지털융합과장 : "국가 표준, 지자체 확산 모델로 활용할 계획이고, 내부적으로는 렌터카뿐만 아니라 개별 택시에도 환경을 만들어서 안전한 제주가 구축될 수 있도록..."]

제주도가 특허출원한 이 기술은 2022년까지 제주지역 대중교통 버스에 적용되고 전국으로도 확대 보급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