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이스피싱 조직서 돈 수송책맡은 20대 징역 1년
입력 2019.12.27 (15:20) 대구
대구지방법원은

보이스피싱 조직에서

돈 수송책을 맡은 27살 A 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올해 1월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지시하는 장소에서 돈을 받아

계좌로 송금하면 돈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충남 예산군의 한 우체국에서 만난

보이스피싱 피해자의 6백만 원을

조직에 전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보이스피싱 조직서 돈 수송책맡은 20대 징역 1년
    • 입력 2019-12-30 09:08:44
    대구
대구지방법원은

보이스피싱 조직에서

돈 수송책을 맡은 27살 A 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올해 1월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지시하는 장소에서 돈을 받아

계좌로 송금하면 돈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충남 예산군의 한 우체국에서 만난

보이스피싱 피해자의 6백만 원을

조직에 전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