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성동구 아파트 화재로 1,900명 대피 생활
입력 2020.01.01 (17:07) 수정 2020.01.01 (17:1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어제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난 화재로 난방이 끊겨 주민 2천여 명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어제 화재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기계실에 있던 보일러와 전기 시설이 타면서 약 2천여 명이 거주하던 아파트 전체 800여 세대의 전기 공급과 난방, 수도가 끊겨 오늘까지도 복구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자택에 남기로 한 주민 36명을 제외한 주민 천 9백여 명은 성동구청의 안내를 받아 인근 찜질방과 이웃·친지의 집으로 대피해 있습니다.

성동구청은 내일 오후 늦게 완전복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서울 성동구 아파트 화재로 1,900명 대피 생활
    • 입력 2020-01-01 17:09:11
    • 수정2020-01-01 17:17:00
    뉴스 5
어제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난 화재로 난방이 끊겨 주민 2천여 명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어제 화재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기계실에 있던 보일러와 전기 시설이 타면서 약 2천여 명이 거주하던 아파트 전체 800여 세대의 전기 공급과 난방, 수도가 끊겨 오늘까지도 복구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자택에 남기로 한 주민 36명을 제외한 주민 천 9백여 명은 성동구청의 안내를 받아 인근 찜질방과 이웃·친지의 집으로 대피해 있습니다.

성동구청은 내일 오후 늦게 완전복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