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출산 여파… 충북 취학예정자 7.8% 줄어
입력 2020.01.01 (20:51) 수정 2020.01.01 (20:51) 충주
저출산 여파 등으로
충북지역 초등학교 취학 예정자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올해 초등학교 의무취학 예정자가
만 4천 2백여 명으로
지난 해보다 7.8%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신입생을 받지 못하는 초등학교도
지난해, 두 곳에서
올해, 네 곳으로 늘었습니다.
  • 저출산 여파… 충북 취학예정자 7.8% 줄어
    • 입력 2020-01-01 20:51:24
    • 수정2020-01-01 20:51:57
    충주
저출산 여파 등으로
충북지역 초등학교 취학 예정자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올해 초등학교 의무취학 예정자가
만 4천 2백여 명으로
지난 해보다 7.8%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신입생을 받지 못하는 초등학교도
지난해, 두 곳에서
올해, 네 곳으로 늘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