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패스트트랙’ 법안 마무리
한국당, 다시 장외집회 “문재인 정권 심판”
입력 2020.01.03 (01:03) 수정 2020.01.03 (03:27) 정치
자유한국당이 오늘(3일) 올해 첫 대규모 장외집회를 엽니다.

한국당은 오늘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어제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국민이 힘이자 심판의 주체다. 한국당 장외집회에 많이 참여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달라"며 참석을 호소했습니다.

이어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언급하며 "종교인이나 종교 집회에 대한 사법적 제재는 신중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국당은 앞서 지난달 28일, 장외집회를 열기로 했다가 공수처법 등 처리 저지를 위해 취소했고, 올해 들어서는 처음으로 장외집회 엽니다.

한국당은 이 자리에서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과 감찰 무마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알리고,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거듭 부각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다시 장외집회 “문재인 정권 심판”
    • 입력 2020-01-03 01:03:08
    • 수정2020-01-03 03:27:54
    정치
자유한국당이 오늘(3일) 올해 첫 대규모 장외집회를 엽니다.

한국당은 오늘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어제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국민이 힘이자 심판의 주체다. 한국당 장외집회에 많이 참여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달라"며 참석을 호소했습니다.

이어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언급하며 "종교인이나 종교 집회에 대한 사법적 제재는 신중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국당은 앞서 지난달 28일, 장외집회를 열기로 했다가 공수처법 등 처리 저지를 위해 취소했고, 올해 들어서는 처음으로 장외집회 엽니다.

한국당은 이 자리에서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과 감찰 무마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알리고,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거듭 부각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