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쟁 났나” 총성 같은 폭음에 주민들 고통…무슨 일이?
입력 2020.01.03 (07:37) 수정 2020.01.03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주의 한 농촌 마을에서 두 달째 밤낮을 가리지 않고 총성 같은 폭음이 울려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슨 사연인지, 일어나고 있는 걸까요.

문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주도 한적한 마을에 총성 같은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짧게는 30초, 길게는 20여 분 간격으로, 소음이 시작된 건 지난해 11월 중순부텁니다.

[장영심/지역 주민 : "총소리가 나는데 누가 사냥을 하나 싶을 정도로 해서 깜짝 놀라서 그런데 저녁때도 그러다 보니까 신경이 예민하면 잠도 못 자요."]

소리의 근원을 확인해 보니 새를 쫓기 위해 농가에 설치된 조류퇴치기입니다.

폭음기가 설치된 콜라비밭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콜라비에 구멍이 숭숭 뚫려 있는데요.

꿩이 쪼아 먹은 흔적입니다.

지난해 태풍 피해까지 본 농민들은 어렵게 키운 작물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고봉일/콜라비 농가 : "이렇게 쪼이면 상품이 안 된다는 거죠. 한두 번만 쪼아도 폐기처분이에요. 꿩이나 까치라든가 새들이 다 먹어치우니까 어쩔 수 없이 이렇게 부르게 됐습니다."]

이 지역에 설치된 조류퇴치기만 20곳이 넘습니다.

민원이 폭주하고 있지만 유해 조수 퇴치 소음은 소음·진동 관리법상 규제할 근거가 없습니다.

[김종필/한경면사무소 생활환경팀장 : "민원을 해소할 수 있는 근거가 없어서 상당히 난감한 입장입니다. 그물망을 보급해서 행정에서 지원해주는 방법이 있지 않나."]

작물을 망치는 새를 쫓을 다른 대안을 찾아내지 못한다면 주민과 농민 사이의 갈등의 골은 깊어질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 “전쟁 났나” 총성 같은 폭음에 주민들 고통…무슨 일이?
    • 입력 2020-01-03 07:52:44
    • 수정2020-01-03 07:59:37
    뉴스광장
[앵커]

제주의 한 농촌 마을에서 두 달째 밤낮을 가리지 않고 총성 같은 폭음이 울려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슨 사연인지, 일어나고 있는 걸까요.

문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주도 한적한 마을에 총성 같은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짧게는 30초, 길게는 20여 분 간격으로, 소음이 시작된 건 지난해 11월 중순부텁니다.

[장영심/지역 주민 : "총소리가 나는데 누가 사냥을 하나 싶을 정도로 해서 깜짝 놀라서 그런데 저녁때도 그러다 보니까 신경이 예민하면 잠도 못 자요."]

소리의 근원을 확인해 보니 새를 쫓기 위해 농가에 설치된 조류퇴치기입니다.

폭음기가 설치된 콜라비밭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콜라비에 구멍이 숭숭 뚫려 있는데요.

꿩이 쪼아 먹은 흔적입니다.

지난해 태풍 피해까지 본 농민들은 어렵게 키운 작물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고봉일/콜라비 농가 : "이렇게 쪼이면 상품이 안 된다는 거죠. 한두 번만 쪼아도 폐기처분이에요. 꿩이나 까치라든가 새들이 다 먹어치우니까 어쩔 수 없이 이렇게 부르게 됐습니다."]

이 지역에 설치된 조류퇴치기만 20곳이 넘습니다.

민원이 폭주하고 있지만 유해 조수 퇴치 소음은 소음·진동 관리법상 규제할 근거가 없습니다.

[김종필/한경면사무소 생활환경팀장 : "민원을 해소할 수 있는 근거가 없어서 상당히 난감한 입장입니다. 그물망을 보급해서 행정에서 지원해주는 방법이 있지 않나."]

작물을 망치는 새를 쫓을 다른 대안을 찾아내지 못한다면 주민과 농민 사이의 갈등의 골은 깊어질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