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올해 첫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 발령
입력 2020.01.03 (08:03) 수정 2020.01.03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20년 새해 첫 주부터 미세먼지의 습격이 시작됐습니다.

주말까지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선제적 감축을 위해 오늘(3일) 수도권에서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됩니다.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6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올해 첫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내려졌습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며칠 동안 계속될 것에 대비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감축 조치에 들어간 것입니다.

수도권에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된 건 지난해 10월 이후 두 달여 만입니다.

이번 조치로 오늘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 운영 사업장과 건설 공사장에서는, 운영 시간을 단축하거나 조정해야 합니다.

환경부와 협약을 맺은 15개 민간 사업장도 자체적인 저감조치를 시행합니다.

또 공공부문 차량 2부제에 경차도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합니다.

다만 예비 조치인 만큼, 민간 사업장과 공사장의 저감조치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은 시행되지 않습니다.

내일(4일)부터는 실제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고 환경부는 내다봤습니다.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중국 등 다른 나라에서 유입되는 오염물질이 더해지면서 고농도 미세먼지는 이번 주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수도권 올해 첫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 발령
    • 입력 2020-01-03 08:04:51
    • 수정2020-01-03 08:56:27
    아침뉴스타임
[앵커]

2020년 새해 첫 주부터 미세먼지의 습격이 시작됐습니다.

주말까지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선제적 감축을 위해 오늘(3일) 수도권에서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됩니다.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6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올해 첫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내려졌습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며칠 동안 계속될 것에 대비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감축 조치에 들어간 것입니다.

수도권에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된 건 지난해 10월 이후 두 달여 만입니다.

이번 조치로 오늘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 운영 사업장과 건설 공사장에서는, 운영 시간을 단축하거나 조정해야 합니다.

환경부와 협약을 맺은 15개 민간 사업장도 자체적인 저감조치를 시행합니다.

또 공공부문 차량 2부제에 경차도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합니다.

다만 예비 조치인 만큼, 민간 사업장과 공사장의 저감조치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은 시행되지 않습니다.

내일(4일)부터는 실제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고 환경부는 내다봤습니다.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중국 등 다른 나라에서 유입되는 오염물질이 더해지면서 고농도 미세먼지는 이번 주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