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오늘 취임식…‘검찰 고위직 인사’ 임박
입력 2020.01.03 (08:06) 수정 2020.01.03 (08:1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식이 오늘 열립니다.

어제 청와대 임명식에서 추 장관은, 명의는 칼을 여러번 찌르지 않는다는 일성으로 검찰의 수사권 남용을 지적했는데요.

당장 다음 주부터 검찰 고위직에 대한 인사가 단행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오승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법무부에서, 추미애 신임 장관 취임식이 열립니다.

추 장관은 어제 임명장을 받고서, 검찰 수사권 남용을 질타하는 말로 대통령의 검찰 개혁 뜻에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검찰 개혁에 있어서는 법률 규정에 법무부 장관이 검찰 사무의 최종 감독자라고 이렇게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추미애/법무부 장관 : "수술 칼을 환자에게 여러 번 찔러서 병의 원인을 도려내는 것이 명의가 아니라 병의 부위를 제대로 도려내는 게 명의이듯이..."]

추 장관은 곧바로 검찰 인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과거 검사장 급에만 한정되던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인사 검증은 이번에는 차장 검사 후보군까지 확대된 상황.

법무부는 2월 3일자로 평검사 발령일자를 확정지었고, 1월 넷째 주 설 연휴 이전에 이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평검사 전에 부장 검사, 차장 검사, 검사장급을 역순으로 먼저 인사내기 때문에 당장 다음주 검사장 급에 대한 인사가 단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지난주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기존 검사장 등을 상대로 인사 내역 등 변동 상황을 확인한 사실도 포착됐습니다.

관건은 지난 검찰 인사가 소위 '윤석열 총장 표' 인사였던 만큼 당시 수사 일선에 배치된 윤 총장 측근들이 얼마나 인사 대상에 오르느냐 입니다.

[박지원/의원/지난달/인사청문회 : "법무부장관은 검찰총장과 협의해서 (인사를) 하게 돼있단 말이에요."]

[추미애/법무부 장관/지난달/인사청문회 : "협의가 아니고 법률상으로는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는다라고 알고 있습니다."]

추 장관이 검찰 인사는 장관의 고유권한임을 밝힌 가운데, 지금까지 법무부와 검찰간 인사 논의는 없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오늘 취임식…‘검찰 고위직 인사’ 임박
    • 입력 2020-01-03 08:09:06
    • 수정2020-01-03 08:13:08
    아침뉴스타임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식이 오늘 열립니다.

어제 청와대 임명식에서 추 장관은, 명의는 칼을 여러번 찌르지 않는다는 일성으로 검찰의 수사권 남용을 지적했는데요.

당장 다음 주부터 검찰 고위직에 대한 인사가 단행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오승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법무부에서, 추미애 신임 장관 취임식이 열립니다.

추 장관은 어제 임명장을 받고서, 검찰 수사권 남용을 질타하는 말로 대통령의 검찰 개혁 뜻에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검찰 개혁에 있어서는 법률 규정에 법무부 장관이 검찰 사무의 최종 감독자라고 이렇게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추미애/법무부 장관 : "수술 칼을 환자에게 여러 번 찔러서 병의 원인을 도려내는 것이 명의가 아니라 병의 부위를 제대로 도려내는 게 명의이듯이..."]

추 장관은 곧바로 검찰 인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과거 검사장 급에만 한정되던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인사 검증은 이번에는 차장 검사 후보군까지 확대된 상황.

법무부는 2월 3일자로 평검사 발령일자를 확정지었고, 1월 넷째 주 설 연휴 이전에 이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평검사 전에 부장 검사, 차장 검사, 검사장급을 역순으로 먼저 인사내기 때문에 당장 다음주 검사장 급에 대한 인사가 단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지난주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기존 검사장 등을 상대로 인사 내역 등 변동 상황을 확인한 사실도 포착됐습니다.

관건은 지난 검찰 인사가 소위 '윤석열 총장 표' 인사였던 만큼 당시 수사 일선에 배치된 윤 총장 측근들이 얼마나 인사 대상에 오르느냐 입니다.

[박지원/의원/지난달/인사청문회 : "법무부장관은 검찰총장과 협의해서 (인사를) 하게 돼있단 말이에요."]

[추미애/법무부 장관/지난달/인사청문회 : "협의가 아니고 법률상으로는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는다라고 알고 있습니다."]

추 장관이 검찰 인사는 장관의 고유권한임을 밝힌 가운데, 지금까지 법무부와 검찰간 인사 논의는 없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