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재해 시 휴업하는 지방은행 늘어
입력 2020.01.03 (09:48) 수정 2020.01.03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의 은행은 태풍이나 폭설 등의 자연재해 때에도 영업을 해야 했지만 최근 임시휴업할 수 있도록 지침서 등을 고치는 지방은행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리포트]

재작년 7월 발생한 서일본호우.

'오카야마'현 '구라시키시'의 한 지방은행 지점은 당시 4미터나 침수돼 지점 시스템과 금고가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다행히 침수피해가 밤에 일어나, 손님과 직원 모두 피해를 입지는 않았습니다.

[야마가타 마사카즈/추고쿠은행 임원 : "만일 낮에 발생했다면 정말로 끔찍했을 겁니다."]

은행은 결제를 담당하는 중요 공공기관이어서 평일에는 휴업할 수 없으며 쉴 때는 금융청에 사전 신고해야 합니다.

이 때문에 많은 은행이 태풍이나 지진이 발생해도 영업을 해야했습니다.

[야마가타 마사카즈/추고쿠은행 임원 : "아침 9시에 문을 열지 못하면 지점장이 잘릴 거라는 농담이 나올 정도로 영업에 대한 강박관념이 강했죠."]

하지만 재작년 서일본호우 당시 많은 은행 점포가 침수 등의 피해를 입자, 금융청이 규칙을 변경해, 재해시에는 사전신고 없이 임시휴업 할 수 있도록 바꾸었습니다.

이에 따라 지방은행에서는 자연재해시 임시휴업할 수 있도록 지침서를 잇따라 개정하고 있습니다.
  • 일본, 재해 시 휴업하는 지방은행 늘어
    • 입력 2020-01-03 09:53:40
    • 수정2020-01-03 10:01:11
    930뉴스
[앵커]

일본의 은행은 태풍이나 폭설 등의 자연재해 때에도 영업을 해야 했지만 최근 임시휴업할 수 있도록 지침서 등을 고치는 지방은행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리포트]

재작년 7월 발생한 서일본호우.

'오카야마'현 '구라시키시'의 한 지방은행 지점은 당시 4미터나 침수돼 지점 시스템과 금고가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다행히 침수피해가 밤에 일어나, 손님과 직원 모두 피해를 입지는 않았습니다.

[야마가타 마사카즈/추고쿠은행 임원 : "만일 낮에 발생했다면 정말로 끔찍했을 겁니다."]

은행은 결제를 담당하는 중요 공공기관이어서 평일에는 휴업할 수 없으며 쉴 때는 금융청에 사전 신고해야 합니다.

이 때문에 많은 은행이 태풍이나 지진이 발생해도 영업을 해야했습니다.

[야마가타 마사카즈/추고쿠은행 임원 : "아침 9시에 문을 열지 못하면 지점장이 잘릴 거라는 농담이 나올 정도로 영업에 대한 강박관념이 강했죠."]

하지만 재작년 서일본호우 당시 많은 은행 점포가 침수 등의 피해를 입자, 금융청이 규칙을 변경해, 재해시에는 사전신고 없이 임시휴업 할 수 있도록 바꾸었습니다.

이에 따라 지방은행에서는 자연재해시 임시휴업할 수 있도록 지침서를 잇따라 개정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