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50인 미만 사업장 안전조치 강화해야"
입력 2020.01.03 (14:48) 창원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성명을 내고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안전조치 강화 등
산업안전보건법의 개정이
시급하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경남의 중대 산업재해 사업장
57곳 가운데 51곳이
50인 미만 사업장이라며,
상시적인 근로감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그 가운데 37곳은
노동자 1만 명 당
사고 사망자 수 비율인 '사망 만인율'이
전국 평균보다 높다고 덧붙였습니다.
  • 민주노총 "50인 미만 사업장 안전조치 강화해야"
    • 입력 2020-01-03 14:48:51
    창원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성명을 내고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안전조치 강화 등
산업안전보건법의 개정이
시급하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경남의 중대 산업재해 사업장
57곳 가운데 51곳이
50인 미만 사업장이라며,
상시적인 근로감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그 가운데 37곳은
노동자 1만 명 당
사고 사망자 수 비율인 '사망 만인율'이
전국 평균보다 높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