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균택 법무연수원장 사의 표명…추미애 장관 취임후 첫 사례
입력 2020.01.03 (17:19) 수정 2020.01.03 (17:20) 사회
박균택 법무연수원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조만간 고위급 인사가 단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검사장급 이상 간부가 사표를 내기는 처음입니다.

오늘(3일) 법무부와 검찰에 따르면 박 원장은 전날 사의를 밝혔습니다.

광주 출신으로 1995년 검사 생활을 시작한 박 원장은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명돼 검찰개혁 실무를 책임졌습니다.

이듬해 6월 동기 중 유일하게 고검장으로 승진해 광주고검장으로 근무했습니다. 지난해 7월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이후 법무연수원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박 원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 가운데 윤 총장의 사법연수원 선배는 6명 남게됐습니다. 이들은 다섯 기수를 건너뛰고 임명된 윤 총장 체제에서 일정 기간 남아 조직 안정화에 기여한다는 명분으로 관례를 깨고 보직을 맡았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취임하면서 조만간 조직 쇄신을 위해 대대적인 승진·전보 인사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한 가운데 인사 발령이 날 때까지 검찰 고위 간부들이 추가로 사표를 낼 가능성도 있습니다.

  • 박균택 법무연수원장 사의 표명…추미애 장관 취임후 첫 사례
    • 입력 2020-01-03 17:19:58
    • 수정2020-01-03 17:20:45
    사회
박균택 법무연수원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조만간 고위급 인사가 단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검사장급 이상 간부가 사표를 내기는 처음입니다.

오늘(3일) 법무부와 검찰에 따르면 박 원장은 전날 사의를 밝혔습니다.

광주 출신으로 1995년 검사 생활을 시작한 박 원장은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명돼 검찰개혁 실무를 책임졌습니다.

이듬해 6월 동기 중 유일하게 고검장으로 승진해 광주고검장으로 근무했습니다. 지난해 7월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이후 법무연수원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박 원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 가운데 윤 총장의 사법연수원 선배는 6명 남게됐습니다. 이들은 다섯 기수를 건너뛰고 임명된 윤 총장 체제에서 일정 기간 남아 조직 안정화에 기여한다는 명분으로 관례를 깨고 보직을 맡았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취임하면서 조만간 조직 쇄신을 위해 대대적인 승진·전보 인사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한 가운데 인사 발령이 날 때까지 검찰 고위 간부들이 추가로 사표를 낼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